시사 > 전체기사

이동관 탄핵안 보고에…국민의힘 “민주당·국회의장 짬짜미” 철야농성

여야 갈등 최고조


여야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재발의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과 검사 2명에 대한 탄핵소추안 국회 본회의 보고를 둘러싸고 정면충돌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진표 국회의장이 민주당 요구를 수용해 이날 본회의를 열고 이 위원장 탄핵안을 보고하자 국회 본관 의장실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철야 연좌 농성을 벌였다.

국회에서는 이날 오전부터 전운이 감돌았다.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는 중진회의(오전 8시)·최고위원회의(오전 9시)·의원총회(오전 11시)를 잇달아 열고 민주당의 탄핵안 보고 저지 방안을 논의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국회의장과 짬짜미한 탄핵용 본회의”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의원총회에서는 “우리 75년 의정 역사상 초유의 폭거”라고 비난했다.

반면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30일과 12월 1일) 본회의 일정은 정기국회 시작 시 여야 합의로 정한 일정”이라며 “국민의힘이 합법적 절차로 이뤄지는 본회의를 방해하기 위해 여러 계획을 하는데 ‘국회선진화법(국회법)’을 준수하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김 의장이 30일과 1일 본회의를 열기로 하자 국민의힘은 의장실 앞 규탄대회와 로텐더홀 철야농성 등 강력 투쟁에 들어갔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회의 개의 전 의장실 앞 복도에 앉아 김 의장과 민주당 규탄대회를 열었다. 일부 중진들은 의장실에 들어가 김 의장에게 항의했다.

다만,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종석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표결하기 위해 본회의에는 참석했다.

국민의힘은 소속 의원들을 2개 조로 나눠 이날 오후 9시부터 1일 오전 7시까지 로텐더홀에서 철야농성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본회의장에서도 여야는 불꽃 튀는 공방을 주고받았다.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사진행발언을 자청해 “민주당이 168석 거대 의석을 내세워 막강한 권력을 휘두르고 있지만, 국회의장은 정치적 중립 의무를 저버리고 일방적으로 야당 편만 들고 있다”며 김 의장을 직격했다.

그러자 박주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도 “국민의힘이 이 위원장을 지키기 위해 국회라는 몸통 자체를 흔들고 있다”고 반격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제는 탄핵안 내용 자체는 누구도 읽어보지 않고 내놓는 것 같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민주당이 제출한 이 위원장 탄핵안에 ‘검찰청법 규정에 의해 탄핵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복붙’(복사해 붙여넣는다는 의미) 논란이 제기된 것을 꼬집은 것이다.

이종선 이동환 박성영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