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익만을 위한 삶 보단 하나님의 대사라는 긍지로 사세요”

교계 원로 박조준 목사가 전하는 크리스천 지도자가 지녀야 할 덕목은
“하나님이 함께하신다는 확신으로, 긍정적으로”

박조준 목사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열린 제25회 크리스천리더스포럼에서 ‘지도자의 사명’을 주제로 설교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한국교회의 대표 원로로 꼽히는 박조준(89) 갈보리교회 원로목사는 평생 목회 현장에서 한국교회의 개혁을, 시대 파수꾼으로서 목회자의 사명을 외쳐 왔다. 1980년대 서슬 퍼런 신군부 시절, 목회자의 양심과 소신에 따라 권력에 굴하지 않았던 그의 모습은 많은 이들의 본보기가 됐다. 구순을 앞둔 박 목사는 이 시대를 사는 크리스천 지도자들에게 하나님 주신 소명에 확신하며 남을 위한 삶을 살자고 당부했다.

박 목사는 2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열린 제25회 크리스천리더스포럼(CLF·회장 이병구 네패스 회장) 주 강사로 강단에 올랐다. 국민일보(사장 변재운)가 주최한 이 행사에는 정치·경제·산업·사회 등 각계에서 활동 중인 크리스천 지도자들이 모였다.
제25회 크리스천리더스포럼 현장 모습. 신석현 포토그래퍼

지팡이를 짚고 강단에 오른 박 목사는 때론 부드러운 말투로 때론 단호하게 이 시대 크리스천 지도자로서 지녀야 할 소명의식을 짚었다.

박 목사는 크리스천 지도자라면 먼저 하나님의 부르심을 확신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이 세상에 무의미하게 던져진 존재는 아무도 없으며, 우리는 각자 모두 사명을 갖고 태어났다”며 “자기 사명이 무엇인지를 깨닫고 사는 사람은 행복하고 만족하고 보람되고 기쁘게 살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성경 속 모세와 여호수아는 어려운 일을 당할 때 원망하기보다는 약속을 지키시는 하나님을 믿었다”며 “지도자가 확신이 없다면 그를 따르는 사람조차 갈 길을 잃어버리게 마련이다.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생각으로, 하나님이 함께하시면 할 수 있다고 외치는 그리스도인의 삶을 살자”고 덧붙였다.

박 목사는 또 사명감이 아닌 돈이나 권력, 이익만 추구하는 삶을 경계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그저 ‘밥이나 먹고 살지’, ‘돈 벌고 그저 넉넉하게 살면 되지’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으냐”며 “하지만 그건 아무런 의미가 없다. 하루를 살아도 하나님이 내게 주신 사명이 무엇인가를 깨닫고, 그 사명 수행을 위해 살 때 우리 삶이 보람되고, 의미가 있고, 만족과 행복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 목사가 크리스천 지도자가 지녀야 할 덕목에 관해 권면의 말을 전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박 목사가 한창 사역하던 1980년 무렵 당시 전두환 대통령의 해외 순방 동행과 국가조찬기도회 설교 요청을 거절한 일은 유명하다. 박 목사는 이날 당시 상황을 전하며 크리스천 지도자로서 지녀야 할 양심과 소신을 피력했다. 그는 “목사의 사명은 하나님 뜻에 따라 눈치 보지 말고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말할 줄 아는 것에 있다”며 “영혼의 파수꾼이라는 사명, 하나님의 심부름꾼이라는 소명을 따라야지 누구의 눈치를 보는 건 아니라고 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목사는 또 “크리스천 지도자라면 내 마음이 먼저 뜨거워야 한다”며 “소명을 바탕으로 가슴속에 열의와 열정이 있는 지도자라야 다른 사람 역시 뜨겁게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나의 이익만을 위해 살지 말자”며 “그리스도인인 우리가 적어도 하나님의 대사라는 긍지를 갖고 살아가자”고 덧붙였다.
박 목사의 설교 모습. 신석현 포토그래퍼

마지막으로 박 목사는 “하나님은 자신을 사랑하는 모든 이에게는 모든 일이 합력해 선을 이룬다고 말씀하신 만큼 그런 하나님을 믿자”며 “어느 분야에 있든지 여러분이 하나님 복의 근원이 되고 통로가 되는, 모든 일이 형통한 하나님의 복이 여러분과 함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CLF는 크리스천 리더들의 영적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2019년 출범했다. 올해 마지막 CLF는 오는 12월 19일 열린다. 화종부 남서울교회 목사가 설교하고, 장제국 동서대 총장이 간증자로 나선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