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륙아주-한국생산성본부 ‘ESG 컨설팅’ 공동개발 협약

26일 업무협약 체결
이규철 대표변호사 “글로벌 수준의 다양한 상품 개발할 것”

대륙아주 이규철 대표변호사(왼쪽)와 한국생산성본부 안완기 회장이 26일 ECR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협약서를 들고 있다. 대륙아주 제공

법무법인 대륙아주(대표변호사 이규철)와 한국생산성본부(회장 안완기)가 26일 ECR(ESG Compliance Review)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ECR은 국내기업의 해외 영업 시 필요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수준을 진단한 후 ESG 역량 제고를 위한 컨설팅을 제공하는 상품이다. 대륙아주와 한국생산성본부는 각 기관이 보유한 정보와 자료를 공유해 차별화된 ECR 상품을 공동 개발해 제공할 계획이다.

대륙아주는 “현재 미국과 유럽연합(EU)에서 ESG 공시기준 통일화 등이 추진되는 상황”이라며 “국내 ESG 컨설팅 수준으로는 해당 국가들의 요구 수준을 충족시키기 어렵다는 기업들의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규철 대표변호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ESG와 관련한 세계 각국의 정책이 지속적으로 변화‧확대하고 있다”며 “이 분야에 많은 경험을 축적한 한국생산성본부와 협력해 글로벌 수준의 다양한 상품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완기 한국생산성본부 회장은 “현상 관찰과 예측에 강점이 있는 한국생산성본부와 분쟁이나 문제 발생 시 대처에 강점을 가진 대륙아주가 협력한다면 ESG 분야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