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데드풀’ 레이놀즈, 스타트업 투자 대박…1조원대 매각

통신사 ‘민트모바일’ 성공시켜 T-모바일에 넘겨
주식 등 수익 4000억원

라이언 레이놀즈(왼쪽 사진)와 그가 주연을 맡은 영화 ‘데드풀’의 캐릭터. AP 뉴시스

영화 ‘데드풀’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46)가 스타트업 투자·육성에도 성공해 1조원대에 매각하는 대박을 터뜨렸다.

15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레이놀즈가 지분을 소유하고 직접 광고해온 저가 이동통신사 ‘민트모바일’이 미국의 3대 통신사 중 하나인 T-모바일에 매각됐다. 매각 금액은 13억5000만 달러(약 1조7700억원)로 알려졌다.

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레이놀즈가 민트모바일 지분 약 25%를 보유하고 있어 이번 거래로 3억 달러(약 4000억원)에 이르는 현금과 주식을 챙기게 됐다고 전했다.

레이놀즈는 이날 트위터로 두 회사의 합병 소식을 전하며 “T-모바일은 우리의 즉흥적이고 경계를 넘나드는 무모한 메시지 전략이 간섭 없이 유지될 것이라는 확신을 줬다”고 밝혔다.

앞서 스타트업 민트모바일의 가능성을 눈여겨본 레이놀즈는 2019년 이 회사의 지분을 사들인 뒤 적극적으로 육성해 왔다. 민트모바일은 경쟁이 치열한 이동통신 시장에서 저렴한 선불 요금제를 내세워 가입자를 늘려왔다. 동시에 할리우드 스타인 레이놀즈가 직접 광고를 제작하고 출연해 인지도를 높인 것도 주요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라이놀즈가 설립한 광고·마케팅회사 맥시멈 에포트(Maximum Effort)는 그가 투자하는 여러 회사의 광고와 홍보활동을 전담하고 있다.

앞서 라이놀즈는 2018년 술을 만드는 회사 ‘에비에이션 어메리칸 진’(Aviation American Gin)에도 투자해 세계적인 주류 기업 디아지오에 매각하는 등 손대는 사업마다 성공을 거두고 있다.

캐나다 출신인 레이놀즈는 마블 코믹스를 원작으로 한 ‘데드풀’ 시리즈 외에도 ‘라이프’, ‘크리미널’, ‘R.I.P.D’, ‘그린 랜턴: 반지의 선택’, ‘저스트 프렌드’ 등 영화에 출연했다.

레이놀즈는 ‘어벤져스’의 ‘블랙 위도우’로 유명한 배우 스칼릿 조핸슨과 2008년 결혼했다가 결별한 뒤 2012년 배우 블레이크 라이블리와 재혼한 바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