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검색 24억·카펫 8천만원…또 추가된 대통령실 예산

입력 : 2022-09-21 06:12/수정 : 2022-09-21 10:16
대통령실 이전 비용 관련 예산안 논란. YTN 보도화면 캡처

대통령실 반입 택배를 검색하는 건물을 새로 짓는 데 예산 24억원가량이 편성되는 등 대통령실 이전 발표 시 반영되지 않았던 추가 예산 규모가 34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YTN에 따르면 기획재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대통령 경호처 시설 신축 예산안에 용산 대통령실로 반입되는 택배와 우편물을 검색하는 ‘통합검색센터’를 새로 짓는 예산으로 24억700만원이 편성됐다.

현재 임시 컨테이너 건물에서 폭발물이나 화학 약품이 반입되는지를 수작업으로 확인하고 있는데, 검색 장소가 협소해 새로 지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지난 3월 대통령실 이전 발표 시엔 반영되지 않았던 부분이다.

대통령실 이전 비용 관련 예산안 논란. YTN 보도화면 캡처

당초 계획과 달리 추가된 예산안은 더 있다. 외빈 방문이나 국경일 등 정부 행사로 대통령실 경내에 국빈 환영식장을 설치할 때 까는 카펫 제작 비용으로 8000만원이 예산안에 반영됐다. 청와대에서 용산으로 이전했으니 카펫도 새로 만들어야 한다는 게 이유다.

이 외에도 대통령실 이전 1주년 기념 행사비 5억원, 청와대 국민개방 홈페이지 제작 비용 4억7100만원, 서고 부족을 이유로 대통령기록물 수집차량 대여 비용 1100만원도 예산안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새로 파악된 대통령실 추가 예산은 총 34억여원에 달한다.

대통령실 이전 비용 관련 예산안 논란. YTN 보도화면 캡처

대통령실 이전 결정 당시 496억이었던 이전 비용은 영빈관 신축 논란 이후 상임위별로 예산안에 대한 집중 검증이 이뤄지면서 점점 불어나는 모양새다. 소요 예산을 명확히 밝히라는 야당의 공세가 거센 가운데, 이 기회에 관련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 동의를 얻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정부는 대통령실 이전에 예산을 낭비할 생각을 할 것이 아니라, 민생 위기에 처한 국민을 위한 예산 마련에 힘써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