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고 130억’ 스타강사 이지영, ‘연회비 2백’ VVIP카드 인증

유튜브 채널 이지영 오피셜 캡처

스타 강사 이지영이 130억원 은행 잔고를 공개해 화제가 되면서 과거 한도 없는 카드를 공개했던 영상까지 덩달아 주목을 받고 있다.

이지영 강사는 지난 달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드디어 공개! 지영쌤의 What's in my bag!’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최근 화제가 된 130억원 계좌 잔고 인증 영상보다 이전에 업로드됐지만, 이지영 강사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면서 덩달아 이슈가 됐다.

영상 속에서 이지영 강사는 1000만원을 호가하는 에르메스 버킨 미니백을 소개했다. 그는 가방 속에서 만년필, 책, 프라다 지갑, 보테가베네타 지갑 등을 차례로 공개하며 눈길을 모았다.

유튜브 채널 이지영 오피셜 캡처

이어 “제자들한테 정말 많이 들었던 질문이 있다. 제가 어떤 카드를 쓰는지 궁금해 하더라”며 현재 사용 중인 카드를 공개했다.

이지영 강사가 소개한 카드는 연회비만 200만원이 넘는 카드로 알려져 있다. 이 씨는 “이 카드를 발급할 때 카드 회사의 상무 이사님이 직접 발급 심사를 나오셨던 기억이 난다”면서 “초청된 사람들에게만 발급이 가능하다. 이유는 (카드) 한도가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차를 살 때 1억원이 넘는 금액을 (해당 카드로) 긁어본 적이 있다. 카드의 소재는 두랄루민 소재라고 해서 비행기에 사용되는 소재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지영 강사가 사용하는 신용카드는 사회·경제적 지위와 품위를 갖춘 대한민국 최상위 VVIP를 위한 카드로, 오직 소수의 고객만을 초청해 발급한다. 개인 비서 역할을 하는 ‘컨시어지(concierge)’ 서비스를 통해 명품 구매대행, 항공권 예약 등 온갖 부탁을 들어주는 혜택을 제공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한도가 없다니... 지디 생각난다. 쌤 카드는 블랙, 무한대로 싹 긁어버려” “이 시국에 돈 자랑은 그렇지만 진짜 부럽다” “고생한 만큼 벌어서 산 거니 플렉스 인정”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지영 강사는 EBS 스타강사 특강 등을 통해 무상 급식을 받을 정도로 불우했던 학창 시절을 딛고, 현재 연봉 100억원이 넘는 스타강사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최근에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130억원이 넘는 계좌 잔고와 50억원이 넘는 기부 금액을 공개하면서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