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주공 반값으로”… 신혼부부 장기전세주택2 공급

59㎡ 전세보증금 4억2375만원
월평균 소득 974만원 신청 가능
임산부 산전 의료비도 지원

서울시는 23~24일 신혼부부 또는 예비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강동구 올림픽파크레온 300호에 대한 ‘장기전세주택2’ 입주 신청을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신혼부부에게 강동구 둔촌동 올림픽파크포레온(둔촌주공) 300호를 주변 시세 대비 50%가량 저렴한 장기전세주택으로 공급한다. 시는 지난 5월 저출생 대책으로 2026년까지 신혼부부에게 공공주택 4396호를 공급한다고 밝혔는데, 올림픽파크포레온이 그 첫 시작이다. 시는 올 하반기 광진구, 송파구 등의 장기전세주택을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시는 23~24일 신혼부부(혼인신고 7년 이내) 또는 예비 신혼부부(6개월 이내 혼인신고 예정)를 대상으로 올림픽파크포레온 300호에 대한 ‘장기전세주택2’ 입주 신청을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장기전세주택2는 입주 뒤 아이를 1명 낳으면 최장거주기간이 10년에서 20년으로 늘어나고, 3자녀 이상 가구는 살던 집을 20년 뒤 시세보다 20% 낮은 가격에 매입할 수 있는 시의 저출생 대응 정책이다.

이번에 모집하는 올림픽파크포레온 전용면적은 49㎡ 150세대(무자녀 가구), 59㎡ 150세대(유자녀 가구)다. 면적별 전세보증금은 49㎡는 3억5250만원, 59㎡는 4억2375만원이다. 현재 지역 전세 시세가 각각 6억원대, 8억원대로 형성돼 있어 시세 대비 50%가량 저렴하게 입주할 수 있다.

기존 임대주택보다 소득 기준은 완화했다. 장기전세주택2는 전용면적 60㎡ 이하는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 120% 이하(맞벌이 가구 180%), 60㎡ 초과는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 150% 이하(맞벌이 가구 200%)면 신청 가능하다.

올림픽파크포레온은 전용면적 60㎡ 이하 주택만 공급되므로 자녀가 없는 월평균 소득 974만원인 맞벌이 신혼부부도 신청할 수 있다. 또 입주 이후 출산하는 가구는 자녀 한 명만 낳아도 소득·자산 증가와 관계없이 재계약(2년 단위) 할 수 있다.

시는 다음달 광진구(자양1 177호), 송파구(문정3 35호), 은평구(역촌1 33호), 관악구(봉천 18호), 구로구(개봉 16호)에 장기전세주택2를 공급한다. 12월에도 500호 공급이 예정돼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아이를 낳으면 20년 동안 저렴한 주거비로 (장기전세주택2에) 살면서, 그 기간 저축한 돈으로 10~20% 할인된 가격으로 자가를 마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는 또 서울에 거주하는 35세 이상 임산부에게 소득과 관계없이 산전 의료비를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하는 정책도 내놨다. 산전 검사비 지원은 오는 15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지난 1월 1일부터 지출한 검사비, 외래진료비 등 산전관리 의료비도 소급 지원받을 수 있다.

김용헌 기자 y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