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넘어 산… 내부 경쟁자 없는 李, 가장 높은 산은 李

‘李체제 공고화’ 되레 부담 될 수도
아직 공개 반발 없지만 불씨는 여전

입력 : 2024-06-26 00:04/수정 : 2024-06-26 00:04
사진=이병주 기자

사실상 연임 도전을 위해 물러난 이재명(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차기 당대표에 올라 리더십을 굳건히 유지하기 위해 넘어야 할 과제는 ‘이재명’ 자신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재명 일극체제’에 대한 반감, 언제든 부상할 수 있는 사법리스크, 당 안팎의 집중견제 등이 이 전 대표가 풀어야 할 문제들로 거론된다.

이 전 대표가 정치 일선에 복귀해 마주할 과제로는 우선 ‘이재명 일원화’ 극복이 꼽힌다. 이 전 대표와 민주당의 일체화가 심해질수록 중도층의 반발도 커져 외연 확장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 한 의원은 25일 이 전 대표의 연임 도전을 두고 “지난 대선에서 패배한 0.73%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할 때”라며 “어차피 당 내부엔 경쟁자가 없는데 이 전 대표가 반대로 가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강성 친명(친이재명)계 의원들이 22대 국회에 대거 입성한 뒤 공공연히 이 전 대표 찬양 발언을 하는 상황도 그에게 오히려 짐이 될 수 있다. 강민구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당 회의 석상에서 “민주당의 아버지는 이재명”이라고 발언했다가 여권의 타깃이 됐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를 거론하며 “동탁을 처단해줄 여포를 기다리는 사람이 점점 늘고 있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한 민주당 수도권 의원은 “대선은 결국 중도층 확보 싸움인데, 지금 당의 모습은 정권 창출에 전혀 득이 될 게 없다”고 지적했다. 다른 당 관계자는 “지금의 민주당은 온통 이재명이다. 무서울 정도”라고 토로했다.

진행 중인 각종 재판 역시 여전한 아킬레스건이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2일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으로 추가 기소되면서 총 4건의 재판을 동시에 받는 처지다. 이 중 하나라도 대선 전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선고되면 이 전 대표의 출마 길은 차단된다.

사법리스크로 인한 ‘방탄’ 이미지도 부담이다. 민주당은 이미 ‘대북송금 관련 검찰 조작 특검법’을 당론으로 발의했고, 이 전 대표 수사 검사들에 대한 탄핵 추진도 공언했다. 곽규택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전 대표가) 무리수를 써가며 연임에 목을 맸던 것은 점점 짙어지는 사법리스크에 대한 방어권의 속셈과 동시에 초조함의 발로”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와 대척점에 설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도 연일 공세를 펴고 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24일 “당을 사당화해 ‘민주당의 아버지’로 등극하더니 결국 대표 연임을 위해 대표직을 사퇴하는 희대의 정치코미디를 연출했다”고 비판했다.

당내의 경우 현재 ‘다른 목소리’는 공개적으로 나오지 않고 있지만, 리더십이 흔들리는 징조가 보이면 언제든 분출할 수 있다. 한 친문(친문재인)계 의원은 “지방선거·보궐선거 등 분기점은 많이 남아 있다”며 “이 전 대표 체제가 대선까지 굳건한 상태로 유지된다고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