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님, 자료 좀 빨리…” 이젠 AI가 답한다

생성형AI, 기업 업무용으로 확장
보안 우려에 자체 서비스 개발


고객센터 챗봇이나 광고 제작 등 마케팅 용도로 쓰이던 생성형 인공지능(AI)이 기업 내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한 수단으로 확장하고 있다. 방대한 업무 자료를 요약하거나, 업무에 필요한 자료를 빠르게 찾아 분석하는 식이다. 다만 관건은 보안이다. 대외비 성격의 업무 자료를 외부 서비스로 학습시키는 것을 우려하는 기업들은 자체 서비스를 개발에 나섰다.

LG디스플레이는 자체 생성형 AI를 개발해 도입했다고 17일 밝혔다. 디스플레이 업계에선 처음이다. 기존 시스템통합(SI) 기업이 전담하던 정보기술(IT) 서비스를 자체적으로 개발해 정보 유출 우려를 불식시킨 것이 특징이다.

LG디스플레이의 생성형 AI는 사내 특화 지식을 기반으로 결과물을 도출한다. 예를 들어 “서비스 품질 강화 방법 알려줘”라는 질문을 입력하면 이에 해당하는 데이터를 분석해 즉각 답변해 주는 방식이다. 임직원들은 업무 지식이 필요할 때 담당자에게 문의하거나 과거 자료를 찾아볼 필요 없이 생성형 AI 서비스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생성형 AI의 핵심이 되는 LLM(대형언어모델)을 사내에 구축해 기술 외부 유출을 원천 차단했다. 사내 지식이 외부로 누설되지 않도록 사내 LLM을 통해 정보를 탐색하도록 설계해 보안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학습과 분석을 위한 LLM으로 LG AI 연구원의 초거대 AI인 ‘엑사원(EXAONE)’을 활용하고, 사용자의 특정 질문에 맞춰 사내 문서 30만여건에서 답변을 찾아내는 역할은 LG CNS가 자체 개발한 검색엔진 ‘키룩(KeyLook)’을 활용했다.

대표적 SI 기업인 삼성SDS, LG CNS, SK C&C 등은 이미 기업용 생성형 AI 서비스를 출시했다. 삼성SDS는 생성형 AI 서비스인 ‘브리티 코파일럿’을 선보였고, LG CNS는 ‘DAP GenAI 플랫폼’, SK C&C는 ‘솔루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직은 대부분 그룹 계열사 위주로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기업 내부 정보를 학습해야 하기 때문에 보안 문제에 민감해서다.

업계 관계자는 “보안에 보수적인 기업의 경우 내부 서버에 생성형 AI 기술을 도입하는 방식으로 자체 개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며 “보안 문제에 더해 비용 문제까지 고려하면 자체 서비스가 더 효율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