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알·테·쉬 광고하니 자리 위협… 당장 뾰족수 찾지못한 네이버

中플랫폼 광고 받으며 매출 증대… 초저가 공세에 커머스 경쟁 비상


‘알·테·쉬’(알리익스프레스, 테무, 쉬인) 등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 광고를 두고 네이버가 딜레마에 빠졌다. 광고시장의 ‘큰손’인 중국 플랫폼의 광고를 받으면서 매출 증대 효과를 봤지만 장기적으로는 이들의 성장이 네이버의 커머스 부문에 위협이 되기 때문이다.

2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네이버의 연결 재무제표 기준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2.9% 증가한 4393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매출은 2조5261억원으로 1분기 기준 최대다.

매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서치플랫폼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했다. 네이버는 “검색광고 개선, 성과형 광고 호조세와 신규 광고주 발굴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서 말하는 신규 광고주가 알리, 테무 등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네이버는 올해부터 이들 업체의 광고를 받기 시작했다. 네이버 검색창에 각종 생활필수품을 검색하면 테무가 높은 비율로 파워링크 목록 상단에 노출된다. 네이버 파워링크는 검색 결과 상단에 링크가 표시되는 상품이다. 파워링크 중에서도 위쪽에 표출된다는 것은 광고주가 그만큼 경쟁력 있는 가격을 제시했다는 뜻이다.

네이버 서비스 화면 곳곳에 이들 기업의 배너광고도 자주 등장한다. 디스플레이 광고도 집행하고 있다는 의미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1분기 컨퍼런스콜에서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사는 네이버의 주요 광고주”라며 “경쟁자가 아닌 파트너로 함께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내부에선 경쟁업체라는 이유로 반대 의견도 있었으나 경영진은 매출에 도움이 된다는 점에서 광고를 받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커머스 사업 부문은 중국 플랫폼 광고 비중이 커질수록 네이버의 입지가 좁아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 1분기 기준 네이버쇼핑 거래액은 12조2000억원으로 직전 분기(12조4000억원)보다 2000억원 감소했다. 네이버쇼핑 거래액이 분기 기준으로 감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에선 ‘알테쉬’의 초저가 공세가 네이버쇼핑의 시장 점유율을 뺏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커머스 부문은 최근 비상 대책을 논의하는 회의를 수차례 열었지만 뾰족한 해법은 찾지 못했다.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의 신사업이 매출과 이익으로 연결되는 데 시간이 걸리는 만큼 기존 사업 영역에서의 실적 방어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중국 플랫폼 광고가 단기적으로 매출에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네이버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