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중개업체 통한 국제결혼, 맞선 후 결혼식까지 평균 9일

외국인 배우자 4명 중 1명이 ‘대졸’
국적은 베트남-캄보디아-우즈벡순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의 내용과 직접 연관이 없습니다. 서울 마포구의 웨딩거리. 연합뉴스

결혼중개업체를 통해 외국인 배우자를 찾을 때 현지 맞선부터 결혼식까지 평균 9일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배우자 4명 중 1명은 대학교를 졸업했는데 2020년과 비교해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가족부는 최근 3년간(2020~2022년) 결혼중개업 이용자와 2022년 말 기준 등록된 결혼중개업체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현지 맞선부터 결혼식까지 걸린 기간이 평균 9.3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2017년 4.4일, 2020년 5.7일과 비교해 증가한 수치다. 결혼중개업 실태조사는 3년마다 실시하는 국가승인통계다.

이용자 학력의 경우 절반 이상에 해당하는 50.6%가 ‘대졸 이상’으로 2020년 조사와 비교해 6.8% 포인트 증가했다. 외국인 배우자의 경우 26.0%가 ‘대졸 이상’으로 같은 기간 대비 6.3% 포인트 상승했다.

맞선을 위해 이용자가 방문한 국가에서 체류하는 기간은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23년 기준 맞선 여행 기간은 13.1일로 2020년 11.3일보다 1.8일 증가했다. 맞선부터 혼인신고까지의 기간은 2020년 4.3개월에서 4.8개월로 소폭 증가했고, 혼인신고부터 입국까지 역시 같은 기간 3.8개월에서 4.3개월로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국제결혼중개업 이용자 10명 중 8명은 40대 이상이었다. 외국인 배우자의 경우 20대가 60.6%로 최다수 연령층을 차지했다. 2017년 이후부터는 20대가 감소하고 30대 이상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배우자의 출신국은 대부분 베트남으로 전체 외국인 배우자의 80.0%를 차지했다. 이어 캄보디아(11.9%) 우즈베키스탄(3.1%) 태국(2.9%) 순이었다.

현지 맞선 소개 방식으로는 ‘충분한 시간 동안 한 명과 일대일 만남’이 56.6%로 2020년 대비 17.3% 포인트 늘었는데 같은 기간 ‘짧은 시간 동안 여러 명과 일대일 만남’은 31.4%에서 10.6%로 20.8% 포인트 감소했다.

차민주 기자 lal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