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때릴수록 힘실리는 한동훈… 국힘 내부선 “확실한 전대 흥행카드”

논쟁 속 ‘높아지는 몸값’ 역설 분석
한, 출마에 무게… 측근과 의견 조율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윤웅 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총선 패배 책임론이 거세질수록 그의 전당대회 출마론도 덩달아 힘을 받는 역설적인 현상이 여권 내에서 벌어지고 있다. 이는 총선 백서에 ‘한동훈 책임론’을 포함할지 여부로 불거진 국민의힘 내부 논쟁과 맞물려 벌어진 기현상이다. 한 전 위원장이 당 안팎의 공세가 거세질수록 오히려 당권 도전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 전 위원장과 가까운 한 국민의힘 인사는 19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한동훈 때리기’가 거세질수록 오히려 ‘한동훈이 얼마나 겁나면 이러는 건가’ 하는 분위기가 당원 사이에 확산되고 있다”며 “오히려 한 전 위원장의 몸값을 높이는 역설로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의 책임론을 둘러싼 총선 백서 논쟁은 총선백서특별위원회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비롯됐다. 한 전 위원장의 선거 캠페인이었던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과 ‘한동훈 원톱 선거 체제’의 실효성을 묻는 문항을 두고 논란이 확산된 것이다. 이를 두고 친한(친한동훈)계 일각에서는 차기 당권 도전을 시사한 조정훈 총선백서특위 위원장의 한 전 위원장 견제 행보라는 주장까지 나왔다.

다만 조 위원장은 지난 17일 CBS라디오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 둘 다 (패배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한 행보를 이어간다는 지적에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의 공동 책임론으로 반박에 나선 것이다. 조 위원장은 한 전 위원장을 향해 “정말 당을 위해 희생할 의지가 있으면 당대표(선거에) 출마해 달라”며 “지금으로선 한동훈은 확실한 흥행 카드 아닌가”라고도 말했다.

여권 내에서는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 전 위원장을 연일 공격하는 것을 두고도 역효과를 낳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16일 페이스북에서 “당대표 하나 맡겠다는 중진 없이 또다시 총선 말아먹은 애한테 기대겠다는 당이 미래가 있겠나”라며 한 전 위원장을 저격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지도부 관계자는 “오히려 한 전 위원장의 체급만 올려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국혁신당을 중심으로 한 야권에서도 ‘한동훈 때리기’가 진행 중이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22대 국회가 개원하면 곧바로 ‘한동훈 특검법’을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에 대해 한 국민의힘 의원은 “한 전 위원장 뜻과 무관하게 정치 무대라는 링으로 조기 소환하는 결과만 낳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전 위원장은 전당대회 출마에 무게를 두고 자신의 측근들에게 의견을 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전 위원장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에서 “개인 해외 직구 시 KC(국가인증통합마크) 인증 의무화 규제는 소비자의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한하므로 재고돼야 한다”면서 총선 이후 처음으로 정책 현안 관련 메시지를 내놓으며 주목을 받았다. 한 국민의힘 당직자는 “해외 직구를 주로 하는 3040세대에 눈높이를 맞춘 민생 메시지”라며 “전당대회 전 몸풀기에 나선 것”이라고 해석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