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보름만 참으면 되는데… 김남국, 1억원어치 코인 송금

전문가들 “현금화 위한 것” 추정


김남국(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0억 가상자산 보유 논란’ 이후 처음으로 거액의 가상자산을 송금했다. 보유 지갑에서 시가 1억원 상당의 클레이튼(KLAY) 암호화폐를 빗썸 거래소로 옮겼는데, 암호화폐 전문가들은 현금화를 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3일 김 의원의 것으로 알려진 ‘클립(Klip)’ 지갑 거래 내역을 조회한 결과 그는 12일 오후 11시 클립에서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으로 클레이튼 46만210개를 보냈다. 송금 당시 클레이튼은 개당 233원에 거래됐다. 1억700만원에 해당하는 규모다.

21대 국회 임기 만료를 16일 앞둔 상황이어서 김 의원의 결정이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그는 다량의 가상자산 보유와 국회 회의 중 가상자산 매매 논란으로 비판받은 이후 해당 지갑을 이용하지 않았다.

암호화폐 전문가들은 김 의원의 이번 송금을 현금화를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변창호 코인사관학교 대표는 “클레이튼을 홀딩(보유)할 의도면 굳이 거래소에 보낼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1일 오후 10시 40분 클레이튼 500개를 빗썸 거래소에 보내면서 1년 3개월여 만에 지갑을 이용해 주목을 받았다. 특히 그가 송금한 암호화폐 규모는 당시 시가 기준 15만원에 불과해 시장 참여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혜진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는 “블록체인이 트랜잭션(코인 거래) 오류 등을 보호해주지 않는 특성이 있어 통상 시험 목적으로 소액을 먼저 보내본다”고 설명했다. 다만 15만원은 시험용이라기에는 금액이 많아 여론을 살피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