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찰차·캠핑카로 자유자재… 베일 벗은 현대차 ‘ST1’

사용 목적에 따라 주문 제작 가능
초급속 충전에 긴 주행거리 강점

현대차가 지난 23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새로운 전동화 상용 플랫폼에 기반한 물류 특화 모델 ‘ST1’을 처음 공개했다. 사진은 ST1 카고 뒷문이 활짝 열린 모습. 현대차·기아 제공

현대차의 새로운 전동화 상용 플랫폼 ‘ST1’이 베일을 벗었다. ST1은 ‘서비스 타입1(Service Type1)’의 약자로 고객 비즈니스에 맞춰 차량 개발이 가능한 플랫폼이다.

현대차는 지난 23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ST1 주요 라인업을 선보이는 미디어 설명회를 열었다. 정유석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은 “ST1은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제시하는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차량”이라며 “고객의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디바이스와 소프트웨어를 통해 즐거운 이동 경험은 물론 비즈니스의 성공을 가져올 차량”이라고 소개했다.

ST1은 섀시캡 구조를 기반으로 사용 목적에 따라 최적화된 형태로 확장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샤시캡은 샤시(차량의 뼈대)와 캡(승객실)만으로 구성된 형태로 뒤쪽 적재함을 원하는 목적에 따라 주문 제작이 가능하다.

ST1은 샤시캡, 카고, 카고 냉동 등이 주요 라인업이다. 샤시캡 모델은 경찰 작전차, 응급 구조차, 캠핑카, 전기 바이크 충전차, 이동식 스마트팜, 애완동물 케어숍 등으로 바꿀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차량을 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T1에는 최초로 데이터 오픈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가 적용됐다. 이를 활용하면 고객사는 차량 위치, 속도, 배터리 충전량 등 실시간 차량 운행정보부터, 차량 운행 분석 데이터 등을 전달받아 효율적으로 차량을 관리할 수 있게 된다. 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기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장착해 고객사의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차량에 탑재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이날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을 소개했다. ST1 카고와 냉동 카고는 모두 76.1kWh 배터리를 탑재했고,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는 카고가 317㎞, 카고 냉동이 298㎞다. 초급속 충전 시스템을 적용해 배터리 10%에서 80%까지 단 20분 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운전자가 짐을 싣고 내리기 편하게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적재고와 스텝고를 각각 495㎜, 380㎜로 낮췄다. 현장에서 체험해보니 무릎을 크게 구부리지 않고 적재함을 오르내릴 수 있었다. 차량 전고는 2230㎜로 지하주차장에 쉽게 진입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ST1 카고와 냉동 모델은 기존 모델 대비 배터리 보조 사양 등에서 강점이 있다. 김우석 현대차 국내상품운영2팀 팀장은 “국내 소형 전동 상용차 시장에서 가장 긴 주행거리를 확보했다”며 “편의성과 안전성이 뛰어나고 보조금도 100% 받을 수 있다는 게 차별점”이라고 강조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