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삼성 일체형 PC ‘올인원 프로’ 판매

인텔 프로세서 AI 강화… 일체감 있는 디자인 구현

이민철(왼쪽) 삼성전자 MX사업부 상무와 배태원 인텔코리아 삼성사업 총괄 부사장이 22일 서울 강남구의 쇼룸 ‘레어로우 청담’에서 일체형 PC ‘삼성 올인원 프로’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2일 모니터와 본체를 합친 일체형 PC ‘삼성 올인원 프로’ 판매를 시작했다. 이 제품에는 인텔의 인공지능(AI)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삼성 올인원 프로에 들어간 인텔의 최신 프로세서 ‘코어 울트라’는 다양한 AI PC 기능을 구현한다. 그래픽처리장치(GPU)는 인텔 제품인 ‘아크’가 탑재돼 그래픽 성능이 전작 대비 2배 개선됐다. 전력 효율은 25% 향상됐다. 이민철 삼성전자 MX(모바일 경험) 사업부 상무는 이날 인텔과 함께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전자와 인텔은 올인원 프로를 통해 고객 니즈(수요)에 맞춘 최적의 경험 제공을 목표로 긴밀히 협력해왔다”고 말했다. 배태원 인텔코리아 삼성사업 총괄 부사장은 “AI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넘어 업계 전반에 걸쳐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텔은 제품 구매 고객에게 ‘AI 크리에이터 애플리케이션 패키지’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 제품의 4K 디스플레이 크기는 대각선 기준 68.6㎝로, 전작 대비 13% 확대됐다. 3D 사운드 스피커에는 돌비의 최신 음향 기술 ‘돌비 애트모스’가 적용됐다. 무선 키보드의 ‘코파일럿 키’를 누르면 마이크로소프트의 AI 서비스 ‘코파일럿’이 즉시 실행된다. 제품 디자인은 6.5㎜의 얇은 스탠드를 적용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본체와 키보드, 마우스는 메탈 소재의 그레이 색상으로 일체감 있는 디자인을 구현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