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 스토리_하나님의 흔적

신재철 지음/세움북스



하나님의 흔적을 나타내는 40명의 일상을 인터뷰 형식으로 담았다. 부산에서 수화 찬양사로 활동하고 있는 이채원 호산나교회 집사. 죽어가는 환자에게서 복음을 배웠다는 이다윗 외과 의사. 저자 발굴에 진심이라고 소개하는 강인구 세움북스 대표 등 등장인물들은 저마다 일상에서 느꼈던 복음을 소개한다. 저자는 “성경은 무수히 많은 사람의 이야기이고 그 이야기를 통해 하나님이 드러난다”며 “개인의 삶을 통해 여전히 하나님의 이야기는 만들어지고 있었다”고 말한다. 각 장 말미에 인터뷰 영상으로 이어지는 QR코드도 만들었다.

김동규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