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공공자전거 타면 年 최대 7만원 받는다

정부, 내년 자전거 활성화 시범사업
탄소중립포인트 1㎞당 10원씩 적립

뉴시스

정부가 서울시의 ‘따릉이’ 같은 공공자전거를 이용하면 탄소중립포인트를 적립해주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탄소중립포인트는 현금으로 전환할 수 있으며, 자전거 이용으로 1년에 최대 7만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직속 2050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탄녹위)는 15일 환경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와 정책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자전거 이용 활성화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간담회는 자전거를 여가 활동이 아닌 일상적 이동 수단으로 정착시키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우선 정부는 공공자전거를 이용한 사람에게 ㎞당 10원씩, 1년에 최대 7만원의 탄소중립포인트를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내년에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시범사업으로 성과를 확인한 뒤 점진적으로 전국에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공공자전거는 2022년 말 기준 전국 71개 지자체에서 운영 중이다.

정부는 또 공공·공유 자전거를 운영하는 지자체와 민간 사업자에게 탄소배출권을 주는 방안을 추진한다. 국토부는 관련 지자체와 기업이 탄소 감축량을 인정받고 탄소배출권을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과 컨설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탄소감축량 산정 및 크레디트 거래를 위한 디지털 환경도 조성한다.

이외에도 행안부는 화물용 전기자전거 도입, ‘자전거 이용 모범도시’ 공모사업, 전국 자전거도로에 대한 안전점검과 시설 개선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상협 탄녹위 위원장은 “자전거가 근거리 차량 이용을 대체하고 교통 분야 탄소중립의 핵심 수단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며 “자전거 이용 확대 정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