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 간 李 “검찰에 손발 묶여”

휴정시간 틈틈이 유튜브 유세 활동 이어가
대통령실 가까운 용산역 광장서 마무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성남FC·백현동 사건 공판에 출석하는 길에 기자회견을 열어 총선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최현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10 총선 하루 전인 9일 재판 출석과 선거 유세를 병행했다. 공식선거운동 기간 세번 째로 법정에 출석한 이 대표는 “저의 손발을 묶는 것이 검찰 독재정권 정치검찰의 의도인 것을 알지만 국민으로서 재판 출석 의무를 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33부(재판장 김동현) 심리로 열린 대장동·성남FC·백현동 사건 공판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게 “재판에 출석하지 말고 지역을 돌아야 한다는 제안도 있었다. 1분 1초를 천금같이 쓰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미리 작성한 원고를 차분히 읽던 도중 감정이 북받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발언을 잠시 멈췄다가 “제가 다하지 못하는 제1야당 대표의 역할을 국민 여러분이 대신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떨리는 목소리로 “손이 닿는 모든 연고자를 찾아 투표를 독려해 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초박빙 접전지 7곳과 후보 이름을 거명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가 언급한 곳은 경남 진주갑, 강원 강릉,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충남 서산·태안, 경기 포천·가평, 충남 공주·부여·청양, 경기 동두천·양주·연천을이다. 이 대표는 휴정 시간엔 유튜브 생방송으로 유세 활동을 이어갔다. 그는 “선거 전날이 귀중한 시간인데 재판 일자가 잡혀서 갑갑하게 됐다”고 거듭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 대표는 전날 밤 방송된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 인터뷰에선 “대선 때는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면 지금은 ‘나라를 구해야 되겠다’는 생각”이라며 “대선 때보다 더 절박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운명이라고 생각한다. 내 뜻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 돼버렸다”며 “죽을힘을 다하고 하늘의 명을 기다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서울 용산역 광장에서 열린 ‘정권심판·국민승리 총력 유세’에 참석해 강태웅(왼쪽) 용산 후보, 서영교 중랑갑 후보의 손을 잡고 유권자들 선택을 호소하고 있다. 윤웅 기자

민주당은 대통령실과 가까운 용산역 광장에서 공식선거운동을 마무리했다. 선거 시작부터 끝까지 윤석열정부 심판론을 부각한 것이다. 이 대표는 ‘정권심판·국민승리 총력 유세’에 참석해 용산 유세의 의미를 “이태원참사를 포함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방기한 정권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맡겨진 권력으로 국민들의 삶을 해친다면 권력의 일부라도 회수해야 한다. 레드카드는 이르겠지만 최소한 옐로카드로 정신이 번쩍 들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