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 불모지 일본 복음화 위해… 순교지 탐방하고 아카데미 열고

한일연합선교회, 15~19일
‘WGN 나가사키 순교지 탐방’
일본복음선교회, 내달 아카데미


‘가깝지만 먼 나라’ 일본은 복음화율이 1%가 채 되지 않는 영적 황무지다. 일본 선교에 관심을 두고 있는 이들을 위해 현지 순교지를 탐방하고 일본 정치·경제·사회·문화 등을 배우는 아카데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예정돼 있다.

㈔한일연합선교회(WGN·이사장 정성진 목사)는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WGN 나가사키 순교지 탐방’(사진)을 진행한다. 일본 오무라·나가사키·히라도시 탐방에서는 오무라 순교지, 스즈타 감옥, 호코바루 처형장, 26인 순교기념비, 야이자 화형장 등 목숨으로 신앙을 지킨 일본 초기 크리스천들의 흔적을 마주할 수 있다. 통일부 장관을 지낸 김하중 장로와 김동주 호서대 연합신학대학원장의 특강과 ‘노면전차 기도회’ 등 이색 체험도 예정돼 있다.

탐방 중 오는 17일 일본 나가사키 브릭홀에서 열리는 제4회 한일문화교류회도 볼거리다. 한국인 500명, 일본인 300명이 문화 교류를 하는 자리로 기타리스트 장하은, 테너 윤정수, 소프라노 김선덕, 한·일 합창단이 공연을 펼친다.

일본복음선교회(대표 이수구 선교사)는 다음 달 11일과 15일 인천 산곡제일교회, 서울 서소문교회에서 각각 제9회 일본선교아카데미를 개최한다. 일본의 정치 문화 사회 등을 알리는 강의를 통해 일본선교 관심자들에게 일본을 알리고 일본선교의 동역 관계로 발전시키기 위한 과정이다. 강사는 마키다 요시카즈(수쿠모교회) 신성일(히로시마교회) 목사, 김한식(국방대 정치학) 명예교수다.

김아영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