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세계로 나가는 통신산업… 삼성·SKT ‘글로벌 AI 동맹’ 경쟁

삼성, AI-RAN 얼라이언스 참여
엔비디아 등과 6G 연구동맹체제
SKT, 글로벌 통신사 AI 합작법인
다국어 ‘텔코 LLM’ 본격 개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 사업부장(사장)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6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의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통신산업에서 ‘인공지능(AI) 동맹’을 앞세운 글로벌 패권 경쟁이 본격화됐다. 삼성전자는 해외 통신사와 함께 AI를 기반 6세대(6G) 연구 동맹 체제를 구축했다. SK텔레콤은 글로벌 통신사들과 AI 합작법인을 설립해 통신 AI 공동 개발에 나섰다. ‘역내 인프라’로 여겨졌던 통신산업이 AI 시대에 돌입하면서 국가 간 경계 없이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서비스 산업으로 진화할 것에 대비한 행보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26일 AI와 무선통신 기술 융합을 통해 6G 기술 연구와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하는 ‘AI-RAN(무선접속망) 얼라이언스’의 창립 멤버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식 출범한 ‘AI-RAN 얼라이언스’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엔비디아·암(Arm)·소프트뱅크·에릭슨·노키아·마이크로소프트(MS)·미국 노스이스턴대학 등 통신 및 소프트웨어 기업 10곳과 1개 대학이 창립 멤버로 참여한다.

이 협력체는 AI를 무선통신 기술에 적용해 서비스 혁신을 선도하고 통신망 효율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6G 연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AI-RAN 얼라이언스는 주파수·비용·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AI와 머신러닝을 활용하는 방안, 효율적인 자원 관리와 인프라 활용 극대화를 위한 AI 및 무선망 융합 기술, 무선망에서의 신규 AI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 발굴 등을 연구한다.

SK텔레콤은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에서 유럽과 중동, 아시아 대표 이동통신사 경영진과 만나 인공지능(AI)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합작법인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모델이 SK텔레콤 전시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통신 전용 AI 개발을 위한 글로벌 통신사 연합체도 등장했다. SK텔레콤, 도이치텔레콤, 이앤(e&)그룹, 싱텔그룹, 소프트뱅크는 이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 중인 MWC24에서 글로벌 통신사 AI 연합체인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GTAA)’ 창립총회를 열고 AI 거대언어모델(LLM)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수행할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창립총회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도 참석했다.

5개사는 이번 합작법인을 통해 ‘통신사 특화 거대언어모델(텔코 LLM)’을 본격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한국어 영어 일본어 독일어 아랍어 등 5개 국어를 시작으로 전 세계 다양한 언어를 지원하는 다국어 LLM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합작법인은 연내에 설립된다. 텔코 LLM은 챗GPT 등 범용 LLM보다 통신 영역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이용자 의도도 잘 파악할 수 있다는 장점을 바탕으로 AI 콜센터(AICC) 등에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글로벌 AI 반도체 기업인 사피온은 이날 일본 최대 통신사인 NTT 도코모의 자회사 도코모 이노베이션스와 AI 서비스 확대를 위해 협력했다고 밝혔다.

내수 위주로 이뤄지던 통신산업이 AI 시대를 맞아 국가 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모습이다. AI 시대에는 생태계 확장이 시장 주도권 선점에 필수적인 탓이다. 삼성전자와 SK텔레콤 두 기업 모두와 AI 동맹을 맺은 소프트뱅크의 히데유키 츠쿠다 부사장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전 세계 커뮤니티에 원활한 연결성과 무한한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통신의 미래를 만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