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추·나 동작을 빅매치 성사 가능성 커졌다

민주당 이수진 컷오프… 李, 탈당 선언
안규백, 秋 서울 전략공천 가능성 언급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7월 15일 서울 종로구 시청역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퇴진 김건희 특검’ 7월 전국집중 촛불행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2월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십자가탑광장에서 열린 성탄전야제에서 성탄인사를 하는 모습. 뉴시스

오는 4월 10일 총선 서울 동작을 지역구에서 ‘추미애 대 나경원’의 빅매치가 성사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여야를 대표하는 여성 정치인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5선)과 나경원 전 의원(4선)은 판사 출신 다선 의원으로 각각 당대표와 원내대표를 맡으며 당을 이끌었던 공통점이 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2일 서울 동작을을 전략공천 지역구로 지정했다. 서울 동작을 현역 의원인 이수진 의원(초선)은 사실상 ‘컷오프’(공천 배제)된 뒤 탈당을 선언했다.

민주당은 서울 동작을에서 이 의원의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보고 컷오프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이 자체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이 의원 개인에 대한 지지율이 민주당 지지율보다 크게 낮은 결과가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이 사실상 컷오프되면서 민주당이 서울 동작을에 투입할 후보로 추 전 장관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추 전 장관은 이미 민주당이 의뢰한 것으로 추정되는 서울 동작을 여론조사에 이름이 포함돼 국민의힘 공천을 받은 나 전 의원과의 경쟁력을 비교받았다는 얘기도 있다.

안규백 전략공관위원장도 추 전 장관을 서울에 전략 공천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추 전 장관,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 이언주 전 의원이 수도권, 서울을 위주로 전략 공천될 것이라 예상해도 크게 틀리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안 위원장은 “우리 민주당의 ‘여전사 3인방’”이라며 “이 세 분은 아마 임전무퇴의 자세를 준비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수진 의원은 동작을이 전략 지역구로 지정된 이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과 국민, 공익, 승리가 아닌 사욕과 비리, 모함으로 얼룩진 현재의 당 지도부 결정에 분노를 넘어 안타까움까지 느낀다”며 “민주당을 탈당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KBS 여론조사 결과 추 전 장관은 나 전 의원과 거의 10% 포인트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왔다”면서 “추 전 장관을 공천할 명분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