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홍콩서 ‘노쇼’… 팬들 “환불하라” 거센 항의

“부상 악화 우려”… 끝내 벤치 지켜
홍콩 정부도 분노 “지원금 회수”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인터 마이애미의 리오넬 메시가 4일(현지시간) 홍콩 스타디움에서 열린 홍콩 프로축구 올스타팀과의 친선 경기에서 벤치에 앉아 있다. 이날 메시의 경기 모습을 보러온 많은 홍콩 팬들은 메시가 출전하지 않자 야유를 퍼붓고 환불을 요구했다. AFP연합뉴스

친선 경기에 출전하지 않은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에 홍콩 팬과 정부의 분노가 치솟고 있다. 홍콩 정부는 메시 측에 공식 해명을 요구하면서 지원금 회수에 나서기로 했다.

메시는 4일(한국시간) 홍콩스타디움에서 열린 인터 마이애미와 홍콩 프로축구 올스타팀의 친선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 등은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경기가 끝날 때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경기는 인터 마이애미가 4대 1로 승리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약 4만명의 관중들은 후반전 중반 이후로도 출전 기미가 보이지 않자 “메시 나와!”를 연호하기 시작했다. 후반 35분 이후부터는 “환불, 환불”을 외치는 소리가 커졌고,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팬들의 항의는 최고조에 달했다.

인터 마이애미 헤라르도 마르티노 감독은 경기 후 “메시는 내전근이, 수아레스는 무릎이 아프다”고 팬들의 양해를 구했다.

하지만 주최 측인 태틀러아시아는 메시의 출전을 앞세워 경기를 홍보해 왔으며, 티켓 가격은 최대 4880홍콩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는 경기 종료 후 “주최 측에 설명을 요구한다”며 “행사를 후원하는 데 지출한 수백만 달러 중 일부를 회수하겠다”고 통보했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