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봅슬레이 소재환, 아시아 최초 썰매 종목 1위

청소년올림픽 남자 모노봅 금메달
육상 투포환서 진로 튼 지 3년 만에

‘봅슬레이 차세대 간판’ 소재환이 23일 강원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모노봅 경기에서 결승선을 통과한 후 기뻐하고 있다. 동계청소년올림픽 역사상 아시아 선수가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딴 건 소재환이 처음이다. 평창=윤웅 기자

‘봅슬레이 차세대 간판’ 소재환(18·대관령고)이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봅슬레이 남자 모노봅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역대 동계청소년올림픽 썰매(봅슬레이·스켈레톤·루지) 종목에서 아시아권 선수가 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소재환은 23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모노봅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48초63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소재환은 1차 시기에서 최대 시속 120.7㎞으로 53초80의 좋은 기록을 내며 기대감을 올렸다.

이어 가장 마지막 순서로 출발한 2차 시기에서도 스타트를 5.47초에 끊은 뒤 54초83초에 레이스를 마쳤다. 합계 1분48초63의 전체 1위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러모로 의미가 깊은 금메달이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이 수확한 두 번째 금메달이자, 청소년올림픽 썰매 종목에서 나온 아시아 첫 금메달이다. 소재환 이전에 대회 썰매 종목에서 한국은 물론이고 아시아권 선수가 메달을 따낸 사례는 없다.

소재환은 대회 전부터 썰매 종목 기대주로 꼽혔다. 지난해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유스 시리즈에선 무려 5번이나 정상에 올랐고, 나머지 대회에서도 은메달을 따냈다. 지난해 8월에는 쟁쟁한 성인 선배들을 제치고 태극마크를 거머쥐며 일찌감치 실력을 입증했다. 이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한국 봅슬레이의 미래를 밝혔다.

본래 육상 투포환에 몸담았던 소재환은 봅슬레이로 진로를 튼 지 3년이 채 되지 않는다. 또래보다 큰 체구와 타고난 힘, 민첩성 덕에 봅슬레이에 빠르게 적응했다. 입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국내외 무대에서 빼어난 성적을 거두며 단숨에 ‘유망주’ 반열에 올랐다. 성실함도 그의 강점이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도 지난해 11월부터 평창에서만 300번 이상 주행하며 훈련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은메달은 1분49초96을 기록한 튀니지의 조나단 로리미가 차지했다. 아프리카 출신 선수인 조나단은 평창기념재단의 지원 사업에 참가했던 평창 동계올림픽의 유산이다. 동메달은 중국의 츠샹위(1분50초18)에게 돌아갔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