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우세 6곳 뿐?”… 초비상 與, 인재 영입으로 반전 모색

자체 조사… 강남권 일부 그쳐 ‘발칵’

최악 상정했다지만 내부 동요 역력
‘삐뽀 삐뽀’ 하정훈 등 5명 영입


국민의힘이 내년 총선에서 서울 49개 지역구 중 6곳에서만 ‘우세’ 양상을 보인다는 자체 판세분석 결과가 알려지면서 당내 동요가 커지고 있다. 당 지도부는 최악의 경우를 가정했을 뿐이라며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선거 패배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국민의힘은 인재 영입으로 분위기 반전을 꾀하고 있다.

국민의힘 사무처는 최근 이런 내용의 판세분석 보고서를 작성해 일부 당 지도부와 총선기획단 관계자들에게 보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민의힘이 서울에서 우세를 보이는 지역구는 강남갑·을·병, 서초갑·을, 송파을 등 6곳에 그친다.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은 지난 2020년 21대 총선에서 서울의 지역구 가운데 8석(강남갑·을·병, 서초갑·을, 송파갑·을, 용산)을 확보했었다. 보고서대로라면 내년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21대 총선보다 적은 서울 지역구 의석을 차지할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서울 지역의 한 국민의힘 의원은 8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 총선 때와 비교해 달라진 게 사실상 없는 상황이다. 이대로 가다간 선거 패배는 불 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보고서가 초안에 불과하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만희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보고서는) 최악의 경우, 경합 지역을 포함해 모든 지역에서 다 진 상황을 가정한 것이다. 전혀 신빙성을 두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사무총장은 “후보도 정해지지 않아 지역구 여론조사를 해본 적은 없다”면서 “보고서는 당 조직국에서 전체 판세를 보고하기 위해 최악의 경우, 최선의 경우로 나눠 초안을 작성한 것이다. 그동안 언론에 발표된 정당·지역별 지지율 등을 기본으로 전반적 동향을 설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국민의힘은 첫 ‘총선 영입 인재’ 5명을 발표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당 인재영입위원회는 이수정(59)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이재명 저격수’로 불리는 구자룡(45) 변호사, ‘삐뽀삐뽀 119 소아과’ 저자 하정훈(63) 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 ‘탈북 공학도’ 박충권(37) 현대제철 책임연구원, 윤도현(21) 자립준비청년 지원(SOL) 대표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인재영입위원장인 이철규 의원은 취재진에게 “발표한 분 중 몇 분은 지역구에 출마할 분도 있다. 당당히 어려운 지역에 나가서 경쟁함으로써 청년들에게 도전정신을 보여주시고, 그 과정을 통해서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겠다고 나오신 분들이 계신다”고 말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을 용산 대통령실로 초대해 비공개 오찬을 가졌다. 혁신위가 지도부·친윤석열계·중진 의원의 ‘험지 출마 또는 불출마’를 담은 혁신안을 관철하지 못한 채로 활동 종료를 선언한 지 하루 만이다. 윤 대통령은 인 위원장에게 그간의 활동 내용을 격려하는 말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