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얼죽숏’ 안 합니다. 추워요 추워… 한파에 롱패딩 매출 급증

디자인 강조한 방한용품도 인기

여성복 브랜드 지컷의 폭스퍼 후드 롱 구스다운 사파리 패딩. 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이른 추위가 ‘숏패딩’ 트렌드를 한풀 꺾어놨다. 올겨울 기장이 짧은 푸퍼 형태의 숏패딩이 키워드로 꼽혔지만, 영하 추위가 시작되자 인기 상위 랭킹을 롱패딩이 휩쓸고 있다. 실용성 있는 패션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바라클라바, 어그부츠 등 따뜻하게 멋을 낼 수 있는 방한 아이템도 인기다.

신세계인터내셔날(SI)은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3일까지 열흘간 여성복 브랜드 ‘지컷’의 롱패딩 매출이 직전 주 같은 기간(11월 14~23일)보다 100%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SI 공식 온라인몰인 에스아이빌리지의 여성 패딩 카테고리 인기 상위 목록에 롱패딩이 대거 올랐다. 인기 ‘톱10’ 중 7개가 롱패딩이었다.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기 직전엔 숏패딩이 대부분을 차지했었다.

패션업계는 멋과 보온을 동시에 잡을 수 있도록 롱패딩 디자인을 다양화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롱패딩은 어둡고 투박한 디자인이 대부분이었는데, 올해는 슬림하고 세련된 스타일로 아이보리·베이지·카키 등 밝은 색상이 인기”라고 설명했다. 깃에 털 장식을 넣거나 목선을 높게 디자인한 하이넥 또는 퀼팅 디테일이 올해 트렌디한 롱패딩 디자인이다.

디자인을 강조한 방한용품도 인기다. 인터파크쇼핑에서는 지난달 11~29일 방한용품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0% 뛰었다. 판매 수량은 334% 늘었다. 판매량이 가장 크게 증가한 상품군은 모자와 목도리를 합친 ‘바라클라바’다. 귀여운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면서 지난해보다 판매량이 무려 2500% 증가했다. 한물갔다고 평가됐던 어그부츠도 다시 유행하고 있다. 같은 기간 인터파크 쇼핑에서 어그부츠 판매량은 356% 신장했다. 블랙 프라이데이 할인으로 특가에 나온 직구 제품들이 특히 많이 팔렸다. 인조털을 사용해 디자인과 보온성을 살린 털 슬리퍼도 705%의 큰 성장률을 보였다.

보온에 방점을 찍은 의류도 많이 팔렸다. 안감을 기모 처리한 의류·잡화류는 판매량이 148% 늘었고, 실내에서나 겉옷 안에 걸칠 수 있는 경량패딩은 118% 증가했다. 같은 기간 체온 유지를 위한 내의도 판매량이 178% 신장했다.

패션업계 한 관계자는 “점점 겨울이 추워지고 있는 만큼 보온성을 강화하면서도 스타일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방한 아이템이 인기”라며 “타인의 시선을 신경 쓰고 남들에게 보여지는 것을 중요시하기보다, 스스로가 만족하고 편안할 수 있는 실용성 있는 패션이 최근의 트렌드”라고 말했다.

구정하 기자 g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