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 전체

10년 전 신천지가 사들인 인천 중구 옛 인스파월드 건물 용도변경 승인… “신천지 새 거점으로 문화생활 위장한 포교 우려”

인천 지역 목회자들 “결사 반대”

기감 중부연회와 31개 지방 감리사협의회, 인천서지방 대책위 소속 목회자와 성도들이 28일 인천 중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인스파월드 용도변경 허가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 기감 중부연회 제공

인천 지역에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교주 이만희)의 새 거점이 등장할 조짐에 지역 교계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신천지가 10년 전 사들인 인천의 한 대형 건물에 대해 지자체가 용도변경을 승인해준 것이다. 해당 지역 목회자들은 신천지 측의 포교 공세 우려와 함께 용도변경 허가 취소를 촉구했다.

인천 중구청은 지난달 20일 인천 중구 신흥동의 옛 인스파월드 건물에 대한 용도변경을 승인했다. 지하 1층 지상 6층, 총면적 1만3244.74㎡ 규모의 해당 건물은 2013년 신천지가 88억2000만원에 매입한 근린생활시설이다.

신천지는 건물 매입 후 지속적으로 관할 구청에 종교시설로 용도변경을 신청해 왔다. 2015년 11월과 2016년 9월, 올해 4월 등 세 차례에 걸친 용도변경 신청은 불허가 처분을 받았다. 이번에는 종교시설이 아닌 문화 및 집회시설로 용도변경 승인 요청을 올렸고 승인을 받았다.

소식이 알려지자 인천 지역 목회자들은 용도변경을 승인한 구청에 대해 규탄하고 나섰다. 기감 중부연회(감독 김찬호 목사)와 31개 지방 감리사협의회, 인천서지방 대책위는 28일 인천 중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인스파월드 용도변경 허가 취소를 요구했다. 인천지역 기감 목사들은 “이들이 향후 각종 공연 및 상업시설과 숙박시설 등을 운영하면서 문화행사를 위장한 포교 활동으로 중구를 비롯해 인천광역시 전체와 인근 시도에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일으킬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중구청 관계자는 29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해당 건물에 대한 철거 요청 민원도 있던 터라 건물을 새 단장 하겠다는 소유주의 계획이 구 차원에서는 긍정적으로 보일 여지가 적지 않다”면서도 “사소한 종교활동이라도 이뤄진다면 건축법 위반으로 보고 원상복구, 사용금지 등 강력한 행정 처분에 나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인천 지역에 들어서는 신천지 건물이 신천지의 새로운 거점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단 전문가인 탁지일 부산장신대 교수는 “이전에는 신천지의 복음방과 거점들이 감춰져 있었지만, 코로나19로 과천 본부는 물론이고 교회와 부속기관들이 외부에 노출됐다”며 “신천지의 주된 포교 방식이 위장과 거짓말이 기본임을 고려하면 인천에 새로운 거점을 마련하려는 움직임은 이를 보완하는 차원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어 “인천뿐 아니라 전국에서 신천지 거점의 이동이 최근 다수 포착되고 있다”며 “각 지역 기독교연합회 차원에서 코로나 때 밝혀진 교회 부속기관과 거점 주소를 확인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손동준 기자 sd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