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교회와 결연으로 복음을 잇자

기성, 제1회 북한성결교회 재건대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총회장 임석웅 목사) 북한선교위원회(위원장 김학섭 목사)가 17일 서울 영등포구 켄싱턴호텔에서 ‘제1회 북한성결교회 재건대회’(사진)를 열고 북한선교에 앞장서는 교회들의 사례를 나눴다. 기성은 서울신학대 기독교신학연구소를 통해 해방 전 북한에 있던 성결교회가 82개라는 것을 확인하고 한국의 성결교회와 결연운동을 펼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국내 교회에서 펼치는 다양한 북한선교 모델이 제시됐다. 황해남도 문화성결교회와 결연한 충남 예산 둔리성결교회(주재규 목사)는 교회 시설 대여료를 북한선교 기금으로 사용하고 있다. 교회 예배당과 주변 경관이 아름다워 타 교회가 수련회를 하기 위해 종종 찾아오는데 이때마다 차곡차곡 모은 수익금이 올해 800만원을 넘었다. 주재규 목사는 “담임목사가 먼저 북한선교의 중요성을 알고 이 비전을 성도들과 함께 나눈다면 우리 같은 작은 교회도 북한선교에 헌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 은평성결교회(유승대 목사)는 탈북민 지원 단체인 서울서부하나센터를 꾸준히 찾아가 탈북민과 교제하며 명절 때마다 선물을 들고 탈북민 가정을 방문했다. 또 그들이 한국과 교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남한 성도와 매칭 작업을 펼치고 있다. 경기도 고양 참좋은교회(나대현 목사)는 결연 교회인 함경북도 서수라성결교회 재건을 위해 컨테이너를 활용한 교회 건축 청사진을 마련하기도 했다. 김재성 교회재건소위원장은 “이 재건대회가 기성뿐 아니라 다른 교단과도 함께 동역하며 북한선교의 꿈을 키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사진=박용미 기자 m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