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글속 세상] 인연이 만든 작품, 말이 필요있나요

韓·인니 수교 50주년 양국 신진작가展

입력 : 2023-09-11 18:40/수정 : 2023-09-11 22:27
KT&G 인도네시아법인 직원들이 지난 8일 서울 마포구 KT&G 상상마당 홍대 전시장에서 열린 ‘컬러스 오브 더 윈드’(COLORS OF THE WIND) 전시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법인 직원 판디 라흐마(Fandi Rakhmat)씨는 “KT&G가 기업시민으로 인도네시아에서 활발히 사회공헌 활동을 하는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어 유익했다”며 “양국이 다양한 문화교류를 통해 우호관계를 유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문화예술 화합의 장이 마련됐다. 한국·인도네시아 수교 50주년을 기념해 KT&G는 양국 신진작가의 회화 및 조각작품을 소개하는 전시회 ‘컬러스 오브 더 윈드’(COLORS OF THE WIND)를 14일까지 상상마당 홍대에서 진행한다.

이번 전시에는 인도네시아 작가 5명과 한국 작가 5명의 작품 70여점이 출품됐다. 전시의 부제인 ‘바람의 색깔’은 한국과 인도네시아 양국의 색을 담은 바람이 서로의 나라에 닿아 더욱 다채로운 색의 팔레트를 완성해 나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일부 작품은 오는 18일부터 다음 달 27일까지 상상마당 대치갤러리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KT&G 인도네시아법인 직원과 본사 관계자가 8일 상상마당 홍대 전시장에서 ‘컬러스 오브 더 윈드’에 출품된 전백진 작가의 작품을 관람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전시회에 초청된 KT&G 인도네시아법인 직원 벡티 로이사 드위(Bekty Roisa Dewi)씨는 “이번 전시에선 한국과 인도네시아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이 화합되는 느낌을 받아 인상적이었다”며 “양국 수교 50주년을 맞아 그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고 전했다.

8일 상상마당 홍대 전시장에서 인도네시아 작가 아구스 푸투 수야드냐(Agus Putu Suyadnya)의 작품을 관람하며 KT&G의 한국과 인도네시아 직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KT&G(사장 백복인)는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수교 50주년을 기념해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다양한 문화교류 행사를 국내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진행한다. 이달 중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대학생 창업을 지원하는 ‘상상 창업스쿨’도 개최한다. 공모를 통해 선발된 대학생들에겐 한국 스타트업 벤치마킹과 인큐베이팅 기회 등 다양한 지원을 한다.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의 KT&G 한국어학당에선 다음 달 한국문화를 체험하고 공연을 즐길 수 있는 ‘한국문화축제’를 연다. 자카르타의 KT&G 상상유니브에선 대학생들과 함께 한국문화 콘텐츠를 나누는 ‘상상페스타’를 진행한다.

KT&G 인도네시아법인 직원과 본사 관계자가 8일 상상마당 홍대 전시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심영아 KT&G 사회공헌실장은 “한국과 인도네시아 수교 50주년을 기념해 양국이 국내와 현지에서 문화교류를 통해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문화예술 활동을 활발하게 지원해 양국의 우호 증진 및 교류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글·사진=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