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日치요다와 수소 플랜트 건설 협력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30일 일본 요코하마에 있는 치요다화공건설 본사에서 치요다와 ‘SPERA 수소’ 기술을 활용한 수소 사업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 SPERA 수소 기술은 수소에 톨루엔이라는 화학물질을 첨가해 원거리 이동과 저장이 쉬운 메틸시클로헥산 형태로 바꾼 뒤 이송을 마치면 다시 수소를 분리하는 방식이다. 수소가 상온·상압 상태로 유지돼 안정적으로 운반하고 저장할 수 있다.

치요다는 LNG 및 석유화학 분야를 주력으로 하는 일본의 대표 엔지니어링 기업이다. 수소 운반·저장 신기술인 액상유기수소운반체(LOHC) 방식의 선두주자로 꼽힌다. 그린수소 사업을 확대 중인 삼성물산은 이번 협약으로 기존 그린수소 생산·공급에서 안정적 운송·저장 기술로 사업 범위를 넓혀 생산·운송부터 저장·공급까지 전체 과정에서 역량을 확보하게 됐다.

두 회사는 LOHC 방식의 수소 사업 협력과 함께 향후 탈탄소 사업에 대한 협의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치요다와 수소 변환·추출 플랜트 건설 협력을 통해 수소 운반·저장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