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이앤씨, 중소레미콘사와 친환경 시멘트 협업

포스코이앤씨는 30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삼우·수성 등 6개 중소레미콘사와 친환경 시멘트 ‘포스멘트’ 사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포스멘트는 포스코그룹이 자체 개발한 친환경 시멘트다. 석회석 대신 철강 생산 공정에서 부산물로 나오는 고로 슬래그를 시멘트 제조에 사용한다.

공모로 선정된 6개사는 사일로(시멘트 등 고체 벌크 화물 저장고) 설비를 지원받아 친환경 시멘트가 배합된 레미콘을 생산하게 된다. 포스코이앤씨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기금을 활용해 회사당 150~200t 규모의 사일로 1기를 지원한다. 중소레미콘사들은 설치비와 부대비용을 맡는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이번 지원을 통해 친환경 시멘트가 건설업계 전반에 쓰일 수 있도록 우수한 중소협력사들과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