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어린이 교통안전 후원금 1억 5000만원 전달


현대백화점그룹은 ‘안전한 어린이 교통안전 환경 조성을 위한 후원금’으로 1억5000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지원했다고 30일 밝혔다. 후원금은 ‘세이프 스쿨’ 캠페인 진행에 사용된다. 세이프 스쿨 캠페인은 초등학교 인근 교통사고 우려 지역에 사고 예방을 위해 인공지능(AI) 카메라와 모니터, 스피커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영상과 음성으로 위험을 알려주는 교통안전 솔루션을 제공한다.

장호진(왼쪽) 현대백화점 사장은 “앞으로도 아동이 안전한 환경에서 꿈을 키우며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소외계층 아동들의 복지 향상을 지원하는 ‘파랑새 지원 프로젝트’도 운영하고 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