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교회 목회자 절반 “시골 교회엔 희망이 없다”

기감, 목회자 504명 설문조사


농어촌 감리교회 목회자 가운데 거의 절반이 교회의 미래를 비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어촌교회 목회자 3명 가운데 2명은 교회를 떠날 생각이 있거나 과거에 비슷한 생각을 한 적 있으며, 절반 넘는 교회는 학생 부족으로 교회학교도 운영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는 30일 서울 종로구 기감 본부에서 이 같은 결과가 담긴 ‘농산어촌 목회자 및 교회 실태조사’ 자료집을 공개했다. 자료집엔 기감의 의뢰로 ㈜지앤컴리서치가 지난해 11~12월 농어촌 감리교회 목회자 504명을 상대로 진행한 설문 결과가 담겼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농어촌교회에 희망이 없다’는 항목에 ‘동의한다’고 답한 이는 절반에 육박하는 48.4%였다. ‘농어촌 목회에 탈진한 목회자가 많다’는 항목에 대해서도 ‘약간 동의한다’ 혹은 ‘매우 동의한다’고 답한 비율이 84.1%나 됐다. ‘담임 교회를 떠날 생각’을 물었을 때는 ‘과거에는 했는데 현재는 없다’거나 ‘지금도 떠나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각각 30.2%, 35.5%로 나타났다. 이들이 이런 생각을 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미래 희망이 보이지 않아서’(27.9%)였다.

농어촌교회가 처한 열악한 상황은 인구 문제와 직결된다. 대다수 농어촌 지역은 인구 감소와 고령화 문제로 소멸 위기에 놓여 있다. 농어촌교회가 당면한 문제를 물었을 때(복수응답) 각각 1 2위를 기록한 답변도 ‘교인 고령화’(80.0%)와 ‘교인 감소’(60.1%)였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성도 가운데 60대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65.2%나 됐는데, 50대(13.2%)까지 합하면 성도 10명 중 8명가량이 중장년층인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교회학교의 위상은 갈수록 초라해지고 있다.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6.5%가 자신이 섬기는 교회에 ‘교회학교가 없다’고 답했다.

이 같은 결과들은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가 농어촌교회 목회자 603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를 벌여 지난 20일 공개한 결과에서도 확인된 바 있다. 기성이 진행한 조사에서 교회학교 학생이 10명 이하이거나 한 명도 없다고 답한 응답자가 각각 36.0%, 48.2%로 80%를 웃도는 것으로 집계됐었다.

기감이 벌인 실태조사 결과 발표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다양한 조언과 전망을 쏟아냈다.

정재영 실천신학대학원대 교수는 “지속 가능한 농어촌 목회를 위해서는 목회자 양성 및 재교육이 필요하고, 이들이 지속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교계의 연합 기구도 만들어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성돈 실천신학대학원대 교수는 “농어촌교회는 예배당과 사택 문제가 해결된 목회 현장이라는 강점이 있다”면서 “농어촌 선교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