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2045 탄소 중립 로드맵’ 마련… 탄소 제로 도전

현대모비스

학생들이 현대모비스에서 개발한 교통안전 교육용 애플리케이션을 체험하고 있다. 이 앱은 교통안전 교육을 위해 시선인식 기술을 활용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미래 세대와 지구를 위한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하고 있다. 환경·사회 등의 측면에서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도 펼친다. ‘책임 있는 혁신, 청정기술을 활용한 모빌리티 구현’을 중장기 비전으로 설정하고 이해 관계자들과 협업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기후 위기 대응의 구체적 방법으로 ‘2045 탄소 중립 로드맵’을 마련했다. 추진 전략으로 에너지 전환 및 효율화를 통한 사업장 탄소 감축, 협력사와 함께하는 체계적인 공급망 관리, 탄소 저감 제품 확대, 녹색 생태계 조성을 위한 지속가능한 파트너십 운영을 제시했다. 세부적으로 2040년까지 전 세계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모두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2045년에는 협력사 공급망까지 탄소 배출을 제로화하는 등 지속가능한 탄소 중립 목표 실현을 위해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환경 뿐 아니라 사회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콘텐츠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맞벌이 가정이나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과학교육 프로그램 ‘주니어 공학 돌봄 교실’을 올해 새롭게 시작했다. 최근에는 시선 인식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교육용 애플리케이션 ‘학교 가는 길’도 선보였다. 현대모비스는 해당 앱으로 수집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지역·학교·학년별로 취약한 교통사고 유발 포인트를 산출해 맞춤형 어린이 교통안전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