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강남갑 태영호·송파병 김근식·고양정 김현아 공천

성북을 정태근·양천을 손영택, 분당을 김순례·권은희는 탈락


미래통합당이 서울 강남갑에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송파병에 안철수계 인사였던 김근식 경남대 교수를 공천했다. 경기 고양정에는 김현아 원내대변인 공천이 확정됐다. 성남 분당을에 공천을 신청했던 김순례 최고위원과 권은희 전 의원(새로운보수당 출신)은 탈락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7일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에 대한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 성북을에서는 정태근 전 의원이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대결하고, 강서갑은 구상찬 전 의원과 금태섭 민주당 의원, 강남을은 최홍 전 ING자산운용 대표와 전현희 민주당 의원이 맞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용찬 MBC 전 앵커와 김민석 전 민주당 의원은 영등포을에서, 손영택 변호사와 이용선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은 양천을에서 경쟁하게 된다. 다만 민주당은 성북을과 강서갑 공천을 아직 확정짓지 않은 상태다.

수도권에서는 성남 분당을에 김민수 전 당협위원장이 단수 공천되면서 김 최고위원과 권 전 의원은 공천에서 배제됐다. 경기 수원병 김용남 전 의원, 부천 원미갑 이음재 전 경기도당 부천원미갑 당협위원장, 부천 오정 안병도 전 새누리당 수석대변인, 안산 상록갑 박주원 전 안산시장, 고양을 함경우 통합당 경기도당 전 사무처장 등도 공천이 확정됐다.

경선 지역으로는 서울 용산(권영세·조상규·황춘자)과 서초을(강석훈·박성중), 노원갑(이노근·현경병), 은평갑(홍인정·신성섭), 서대문갑(이성헌·여명숙), 경기 의정부을(국은주·이형섭)이 정해졌다. 통합당은 3월 초 이들 지역에 대한 경선을 실시한다. 통합당은 지역구별로 1000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CATI)를 실시하는 ‘100% 국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경선을 진행키로 했다.

인천 서구갑에서는 현역인 이학재 의원과 강범석 전 인천 서구청장이 경쟁하고, 서울 마포갑에서는 강승규 전 의원과 김우석 당대표 상근특보가 맞붙는다. 서울 금천에서는 강성만 전 자유한국당 금천구 당협위원장, 김준용 전 대통령소속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 이창룡 금천구 체육회 자전거연맹 회장 등이, 서울 서대문을에서는 김수철 전 서울시의회의원, 송주범 전 서울시의회 예산결산위원장이 경선에 참여한다. 인천 남동을(이원복·김은서·박종우)과 부평을(구본철·강창규)에서도 경선이 진행된다.

통합당은 곧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려 본격적인 총선 채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황교안 대표를 선대위원장으로 하고,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선대위 구성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밖에 유승민 의원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된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