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더민주 “우린 형제 같이가자”-국민의당 “안한다니까, 자꾸”… 또 고개드는 ‘야권연대론’

더민주 “우린 형제 같이가자”-국민의당 “안한다니까, 자꾸”… 또 고개드는 ‘야권연대론’ 기사의 사진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당직자들로부터 받은 꽃다발을 양손에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이동희 기자
4·13총선 이틀 만에 다시 ‘야권연대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대선에서 야권 단일후보를 내야 하는 만큼 야권연대 및 통합이 불가피하다고 본다. 반면 국민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의 ‘제3당 지지’ 흐름을 확인한 만큼 벌써부터 연대나 통합을 거론하는 것은 민심을 왜곡하는 처사라며 일축했다. 대신 ‘결선투표제’를 도입해 대선까지 독자노선으로 가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더민주 “대선까지 가려면 통합해야”=더민주 소속 인사들은 15일 일제히 야권연대론에 불을 지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이제 형제당이 생겼다. 야당 간 협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소야대(與小野大)’ 국면을 공고히 하기 위한 동지적 관계를 강조한 것이다.

유력 대선주자 중 한 명인 박원순 서울시장도 CBS라디오에서 “여전히 (국민의당과) 통합 또는 연대 이런 것이 필요하다. 민생을 잘 챙기기 위해 순망치한의 관계가 되기를 바라고 있다”며 “함께 힘을 합쳐서 서로 선의의 경쟁을 해야 되는 것”이라고 했다.

‘적지(敵地) 생환’을 통해 잠재적 대선주자군에 합류한 김부겸 당선인(대구 수성갑)도 “대선을 준비하다 보면 이렇게 따로따로 갈 필요가 있느냐는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야권 지지자에게서 나올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처럼 유력 주자들이 한꺼번에 같은 목소리를 내는 것은 국민의당과 적어도 ‘정권 교체를 위한 야권통합 필요성’ 정도는 사전에 교감을 나눠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본 탓이다. 당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통합 논의가 이른 감은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정권 교체를 위해 두 당이 같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이 3당 체제 원해” 국민의당 마이웨이=야권 분열로 인한 총선 참패 우려를 씻고 약진한 국민의당은 대선용 야권연대론에도 부정적이다. 대신 안철수 공동대표는 창당 이후 줄곧 대선에 결선투표제를 도입하자고 주장했다. 결선투표제는 대선에서 과반을 득표한 후보가 없을 경우 1등과 2등이 재선거를 치른다. 인위적 야권연대 없이 제도적으로 여야 일대 일 구도가 가능하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국민의당과 더민주는 각자 지지층이 다르다”며 “결선투표제든 아니든 대선까지 끝까지 완주하는 게 창당 때부터 일관된 주장”이라고 했다. 다른 관계자도 “국민이 제대로 된 3당 체제를 원해서 우리에게 표를 줬는데 우리보다 (정당 투표) 득표율이 낮은 당과 연대한다는 건 민심을 왜곡하는 것”이라며 “더민주는 벌써부터 대선 운운하며 야권통합 얘기를 하기보다는 어려운 경제부터 챙겨야 한다”고 했다.

다만 이런 ‘마이웨이’가 당내에서 끝까지 지지받을지는 미지수다. 당장은 별다른 반발이 없지만 대선이 임박해 정권 교체 요구가 비등해질 경우 천정배 공동대표 등이 다시 야권연대를 주장하며 안 대표를 압박할 가능성도 있다.

고승혁 기자 marquez@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