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납세자보호관 운영…지방세 7억여원 환급 성과

‘더 가깝고 편리하게’ 출장 상담 등 납세자 중심 현장 지원
납세자 권익위해 선제적 감면 안내 등 도민 접점 홍보 지원


경남도는 납세자 보호관제도를 통해 올해 상반기 도민 247명에게 지방세 7억3200만원을 환급했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납세자 권리 보호를 위해 지난 2018년부터 납세자 보호관제도를 운영해 지방세 고충민원 처리, 세무상담 등 납세자 권익 지킴이 역할을 하고 있다.

납세자보호관 ‘동행조사 출장상담’ 지원과 상속주택 세율 특례 미적용자 환급 추진, 인구감소지역 사업전환 중소기업 지방세 감면, 납세자보호관 핫라인 운영 등 납세자 친화 시책을 발굴·추진해 납세자 권익을 보호하고 도민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더 가깝고 편리하게 납세자 보호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세무조사 법인 등 380명을 대상으로 ‘동행조사 출장상담’과 현장 지원을 했으며 취득세 세율특례를 받을 수 있는 1주택 상속인 246명에게 환급했다.

또 급격한 경제 환경 변화로 위기를 맞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세금 감면혜택을 통한 경영정상화 지원을 위한 ‘인구감소지역 사업전환 중소기업 지방세 감면 안내’ 등 선제적 지방세 감면안내와 기업 고충민원 상담으로 재산세 환급을 해결했다.

도는 앞으로도 지방세 알림 서비스 운영과 멸실 인정차량 말소 등록 안내 등 납세자의 불이익 최소화와 찾아가는 세무상담실 운영, 지방세 고지서 활용 등 생활 속 도민 홍보를 강화해 계속 납세자 권익 행정을 추진한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납세자보호관을 적극 운영해 납세자 입장에서 과세관청의 부당한 처분 등 도민의 지방세 고충을 해결 하겠다”며 “도민 누구나 지방세 납부에 대한 어려움 해결을 위해 도·시군 납세자보호관을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