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도심 아파트 빌려 대마 재배·판매…5명 구속

입력 : 2024-07-10 11:12/수정 : 2024-07-10 11:16
아파트에서 재배된 대마. 인천경찰청 제공

수도권 도심의 아파트, 오피스텔, 컨테이너 창고 등을 빌린 뒤 대마를 재배·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대마 혐의로 30대 남성 A씨 등 5명을 구속하고 판매책과 매수자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 등은 2020년 11월부터 지난달까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도심의 아파트, 오피스텔, 컨테이너 창고를 빌린 뒤 대마를 재배·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과거 해외 이민 경험과 대마를 재배·흡연한 경험 등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대마를 재배·판매하고자 인구가 밀집된 수도권 도심의 아파트·오피스텔 4곳, 컨테이너 창고 2곳을 빌렸다.

이후 6개월가량 걸리는 생장주기를 3개월로 줄이고자 해외에서 국제특송 등을 통해 고강도 LED 조명기구, 제습기, 환기장치 등 전문 장비를 구입·설치했다. 재배시설은 생육실, 개화실, 건조실로 나누어 운영했다.

또 대마 재배를 감추기 위해 창문에 검정색 필름 종이와 암막 커튼을 부착하고 냄새 제거를 위해 방향제를 설치했다. 컨테이너 창고에 대해서는 식자재 마트로 사업자를 등록한 뒤 위장 간판을 설치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재배한 대마는 직접 대면하거나 텔레그램을 통해 구매자들에게 판매됐다.

경찰은 이들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시가 18억원 상당의 대마 12㎏ 등을 압수했다. 이는 약 2만4000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또 범죄수익금 4억2000만원을 함께 압수하고 범죄에 제공된 시설 등 자금 5000만원에 대해 기소 전 추징 보전했다. 해외로 도주한 용의자 2명에 대해서는 인터폴에 적색 수배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검거한 피의자들과 연결된 중간 판매책 등 유통망에 대한 추가 수사와 함께 매수·투약자들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이어가겠다”며 “현재 국내 마약류 관련 범죄가 단순 투약을 넘어 직접 제조·재배하는 양상을 보임에 따라 이들 마약이 소비단계에 이르기 전에 차단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9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