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결국 ‘음식값 10% 수수료’ 인상 강행… 반발 불가피

업주들 강력 반발…배민1 보이콧 움직임

입력 : 2024-07-10 10:52/수정 : 2024-07-10 13:30

외식업주가 부담하는 배달 중개 수수료가 다음 달부터 9.8%로 오른다. 이는 기존보다 3% 포인트 인상된 수준이다.

우아한형제들은 다음 달부터 배민1플러스의 중개 이용료율을 9.8%로 올리기로 10일 확정했다. 이에 따라 외식업주는 배달요금을 부담하는 것과 별도로 배민에 주문 중개 이용료로 음식값의 9.8%를 내야 한다. 부가세를 합치면 10.8%에 이른다.

현재 배민의 배달 중개 수수료는 6.8%다. 배민은 배민1 상품 프로모션을 2022년 3월 종료하고 그때부터 음식값의 6.8%를 수수료로 부과해 왔다.

앞서 자영업자들은 배달 중개 수수료 등에 반발하며 배민1 보이콧에 나섰다.

김영명 ‘공정한 플랫폼을 위한 전국 사장님 모임’ 대표는 지난달 21일 국회 앞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해 “이전에 부과하지 않았던 중개 수수료 부담이 커졌다”며 “한 달에 1000만원을 팔 경우 울트라콜은 최소 8만8000원이면 되지만 배민1 요금제를 사용하면 9배가 넘는 68만원을 꼭 지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배민은 중개 이용료율을 인상하는 대신 업주 부담 배달비를 지역별로 건당 100~900원 낮추기로 결정했다.

지역별 배달 가격 등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추가 할인도 고려 중이다. 아울러 정액제 주문중개 서비스인 울트라콜의 월 요금(월 8만원)에 대해서도 환급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경쟁사의 무료배달로 출혈경쟁이 지속되면서 내부적으로 심각한 위기감을 느껴왔다”며 “중개 이용료를 업계에 통용되는 수준으로만 인상했고, 업주부담 배달비는 낮추는 등 다른 정책도 함께 마련했다”고 말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