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북한이탈주민과 함께”…서울 곳곳서 문화행사

8일~13일 북한인권 사진·영상전시회
11일 2024 북한인권 서울포럼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오는 14일 ‘북한이탈주민의 날’ 앞두고 곳곳에서 동행·포용 문화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북한 이탈주민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친밀감은 강화해 서울시민으로서 유대감을 높이자는 취지다.

시는 8일~14일 한 주간 ‘자유를 넘어 희망으로, 함께하는 우리’를 주제로 중구 서울시청·서울광장 등에서 북한 인권 포럼, 전시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우선 시청 지하 시민청에서는 오는 8일부터 13일까지 북한주민의 실상을 알리고 인권과 자유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북한인권 사진·영상전시회가 열린다. 북한인권사진전에서는 강동완 동아대 교수가 두만강 주변 북한 주민 실상을 찍은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북한 인권 실태를 되짚어보는 영상도 함께 전시된다.

시는 또 오는 11일 서울시청에서 ‘2024 북한인권 서울포럼’을 개최한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줄리 터너 미국 북한인권특사 등 국내외 북한 인권 전문가가 참석해 의견을 교환한다. 지자체가 주관하는 북한 인권 포럼은 처음이다.

이후 오는 12일에는 서울시청에서 ‘동행 한마당’ 행사가 진행된다. 이 행사는 북한이탈가정을 위한 위로와 화합의 시간을 갖자는 의미에서 기획됐다. 시는 이 자리에서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사업의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시는 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이탈주민 부모와 자녀를 대상으로 ‘부모자녀 똑딱캠프’를 오는 13일 서울시청에서 개최한다. 부모 양육법 전문가 특강부터 아동 발달 심리상담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자녀와의 갈등을 해결하고 학업성취도를 높이는 방법을 공유한다.

‘북한이탈주민의 날’ 당일인 오는 14일에는 동대문 디자인프라자(DDP) 어울림 광장에서 서울시·통일부·남북하나재단의 공동 주최로 탈북민 예술가 공연, 탈북민 생산품 전시, 북한 의상 체험 및 사진 촬영, 스토리 패션쇼 등의 문화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