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지방의회도 못 피한 원구성 파행…혼란 빠진 대전 유성구의회

24일 대전 유성구의회 본회의장 정문 앞을 막아 선 더불어민주당 소속 구의원들.

대전 유성구의회 의원들이 후반기 원구성을 두고 내홍에 휩싸였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의 별도의 협의절차 없이 다수당인 국민의힘이 후반기 의장단을 독점했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행태를 규탄하며 본회의 보이콧에 나섰다.

유성구의회는 24일 제271회 정례회 3차 본회의를 갖고 후반기 의장·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투표는 재적의원 14명 가운데 국민의힘 의원 9명만 참여했으며 민주당 의원 5명은 모두 불참했다. 투표 결과 김동수 의원이 의장에, 여성용 의원이 부의장에 각각 선출됐다.

본회의에 불참한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전례를 깨고 독단으로 원구성을 강행하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동안의 전례에 비춰봤을 때 다수당이 의장을, 소수당이 부의장을 각각 맡는 것이 관례임에도 국민의힘이 두 자리를 모두 독차지하려 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그동안 유성구의회는 원구성에 앞서 각 당 원내대표가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상임위원회 인원 수를 협의한 뒤 이를 서면으로 작성해 상호 확인하는 절차를 거쳤다. 각 당은 각자 확보한 자리를 두고 내부 조율을 거쳐 후보자를 선출, 이를 양 당이 공유한 뒤 의장·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민주당은 이 같은 절차가 엄연히 이어져 왔음에도 의장단 독점을 위해 국민의힘이 김동수·여성용 의원을 각각 의장과 부의장 후보로 등록했다고 주장했다.

하경옥 민주당 유성구의원은 원구성에 대해 한 마디 상의조차 하지 않은 채 민주당 몫으로 배분됐던 부의장 자리까지 독식하려는 것”이라며 “민주당과의 대화뿐 아니라 국민의힘이 평소 강조하던 관례와 절차는 실종돼버렸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하경옥(왼쪽) 유성구의원과 박석연 유성구의원.

민주당 의원들은 무엇보다 의회 내에서 형성해 온 신뢰관계와 협치가 무너진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상임위원장 배분과 관련해서도 국민의힘과 협상된 내용이 전혀 없었다고 했다.

박석연 민주당 유성구의원은 “지난 2년간 막내의원으로서 열심히 일했다. 그동안 여야를 막론하고 선배 의원들이 강조했던 말이 ‘공정한 절차와 예의는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그런데 후반기 원구성을 앞두고 보니 선배 의원들은 자신이 말한 것과는 정반대로 행동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많이 실망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그동안 쌓아 온 관례와 선배들이 강조했던 절차를 스스로 무시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 절차를 지켜 협상을 먼저 시도하고, 그 이후 의장·부의장 관련 협상을 했다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절차를 무시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다시 논의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전반기 의장이었던 송봉식 국민의힘 유성구의원은 “(의장단 선정에 대해)민주당과 정식으로 협의한 것은 없다”면서 “의원들 생각이 모두 달라서 의견 일치가 잘 되지 않는다”며 즉답을 피했다.

대전=글·사진 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