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테네그로 총리, 테라 초기 투자자”… 관계 의혹

입력 : 2024-06-19 09:09/수정 : 2024-06-19 10:32
권도형씨(왼쪽)와 몬테네그로 밀로코 스파이치 총리. 연합뉴스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 권도형씨가 설립한 테라폼랩스의 초창기 개인투자자 중 한 명이 그가 현재 붙잡혀 있는 몬테네그로의 현직 총리로 드러났다.

몬테네그로 일간지 비예스티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뉴욕 남부연방법원에 제출한 테라폼랩스 관련 문서를 바탕으로 밀로코 스파이치 총리에 대한 의혹을 집중 조명했다.

SEC가 법원에 제출한 엑셀 자료에는 테라폼랩스가 설립된 2018년 4월부터 2021년 여름까지 총 81명의 초기 투자자가 기재돼 있다. 이 명단의 16번째에 스파이치 총리 이름이 등장한다.

이 자료엔 법인과 개인투자자가 명확히 구분됐다. 그는 2018년 4월 17일 개인 자격으로 75만개의 루나 코인을 개당 10센트에 구매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지금까지 그는 테라폼랩스 초창기인 2018년 초 본인과 당시 근무하던 회사가 테라폼랩스에 7만5000달러(약 1억원)를 투자해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SEC가 법원에 증거로 제출한 엑셀 자료에는 이 회사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

시민운동단체 URA는 SEC의 자료를 통해 스파이치 총리의 거짓말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URA는 “본인의 개인 투자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자신이 일하던 회사가 권도형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말했다”며 “대중 앞에서 진실을 말하지 않은 것이 다시 한번 탄로 났다”고 밝혔다.

스파이치 총리가 10센트에 사들인 루나 코인은 2022년 4월 한때 개당 119달러(약 16만4500원)까지 치솟았지만 이후 폭락해 불과 한 달 사이에 사실상 휴지조각이 됐다. 그가 루나 코인 75만개를 최고가에 팔았다면 이론상 9000만 달러(약 1244억원)에 가까운 차익을 챙길 수 있었다.

두 사람의 수상한 관계에 대한 의혹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총선 직전 권씨가 스파이치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몬테네그로 정계가 발칵 뒤집혔다. 경쟁자였던 드리탄 아바조비치 당시 총리는 총선을 나흘 앞두고 권씨에게 자필 편지를 받았다면서 그 속에는 권씨가 스파이치와 2018년부터 인연을 맺었으며 정치자금을 후원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폭로했다.

그러나 편지를 썼다는 당사자인 권씨는 불법 정치자금 제공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권씨는 지난해 3월 23일 몬테네그로에서 여권 위조 혐의로 체포된 뒤 범죄인인도 재판을 이어가면서 계속 현지에 붙잡혀 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