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안 받아들이면 집단 휴진” 의협 ‘대정부 요구안’ 제시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서 투쟁선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휴진을 이틀 앞두고 의대 정원 증원 재논의를 포함한 3대 요구안을 정부에 제시했다.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무기한 휴진을 포함한 전면 투쟁에 나서겠다며 배수진을 쳤다.

의협이 16일 보도자료로 공개한 대정부 요구사항은 의대 정원 증원안 재논의,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쟁점사안 수정·보완, 전공의·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과 처분 즉각 소급 취소 및 사법처리 위협 중단이다.

의협은 “정부는 세 가지 요구에 대해 16일 23시까지 답해주시기를 요청한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18일 전면 휴진 보류 여부를 (하루 전인) 17일 회원 투표를 통해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18일 전국적으로 집단 휴진을 진행하고 이후 무기한 휴진을 포함한 전면 투쟁에 들어간다”고 경고했다.

의협은 지난 9일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대정부 투쟁에 대한 압도적 지지를 확인했다며 18일 전면 휴진과 총궐기대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의사 집단행동 장기화로 국민의 의료 이용 불편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의협 등에서 집단 진료 거부 결정을 강행하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