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전 소극장 새 이름 ‘아르코꿈밭극장’…7월 개관

대국민 온라인 투표에서 1위… 어린이·청소년 중심극장으로 운영

옛 학전 소극장의 외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옛 학전 소극장이 7월부터 ‘아르코꿈밭극장’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예술위)는 12일 “어린이·청소년 중심 극장이 되는 옛 학전 소극장의 새 이름 선정 대국민 온라인 투표 결과 1위를 차지한 아르코꿈밭극장을 최종 명칭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예술위는 ‘대국민 극장명 공모전’을 개최해 3개 후보(아르코꿈밭극장·아르코못자리·아르코그래극장)를 선정했다.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7일까지 홈페이지와 공식 SNS를 통해 온라인 투표를 진행한 결과 아르코꿈밭극장은 4000여 명이 참여한 대국민 온라인 투표에서 61%의 득표를 얻었다. 예술위는 아르코꿈밭극장에 대해 “배움의 밭이었던 옛 학전 소극장이 어린이들의 꿈이 움트고 자라는 공간으로 재탄생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학전은 가수 김민기가 1991년 개관한 대학로 문화의 상징 같은 공연장이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누적된 경영난과 김민기 대표의 건강 악화로 개관 33주년인 지난 3월 15일 정식 폐관했다. 예술위는 학전의 역사성과 정체성을 계승해 해당 공간의 리모델링을 거쳐 7월부터 새로 운영한다.

정병국 예술위원장은 “국민의 지대한 관심과 좋은 아이디어로 의미 있는 공연장 이름을 선정하게 됐다”라며 “옛 학전 소극장 역사성과 정체성을 계승하고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수준 높은 공연과 양질의 대관 서비스로 소규모 공연단체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