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도 통화 녹음 가능해진다… AI가 요약본 생성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파크 본사에서 애플이 개최한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4'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아이폰에 처음으로 자체 통화 녹음 기능이 도입된다. 소비자들이 숙원해 온 통화 녹음 기능이 2007년 아이폰 출시 이후 17년 만에 생기는 셈이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열린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4에서 “앞으로 전화 앱에서 음성 녹음과 텍스트 전환, 요약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자체 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를 발표하면서 애플 인텔리전스가 제공하는 기능 중 하나로 통화 녹음 기능을 소개했다.

통화 녹음 서비스는 올 하반기부터 출시되는 새로운 아이폰 운영체제 iOS 18에 탑재될 전망이다.

그동안 제3자 앱을 통한 우회 방식으로 아이폰에서 통화 녹음은 가능했지만, 자체 앱을 통해 녹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2007년 아이폰 공개 후 처음이다.

통화 중 녹음을 하면 통화 상대방에게 녹음 사실이 자동으로 안내된다. 통화가 끝나면 AI가 요약본을 생성해 제공한다.

요약본은 영어와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중국어, 광둥어, 포르투갈어 등 8개 언어로 우선 지원된다. 한국어 지원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간 애플은 미국에서 상대방 동의 없이 통화를 녹음하는 것이 불법이라는 이유로 자체 통화 녹음 기능을 제공하지 않았다. 이에 국내에선 SK텔레콤이 제공하는 아이폰 통화 녹음 기능 ‘에이닷’ 등으로 이용자가 자체적으로 통화 녹음 서비스를 사용해왔다.

애플 크레이그 페더리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은 “녹음과 텍스트 전환, 요약 기능은 전화 앱과 메모 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며 “통화 중에는 통화 양측 모두에게 녹음 중인 사실이 자동으로 알려진다”고 말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