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승줄 묶인 김호중, 유치장으로… 구속영장 기각 전망도

김호중 영장실질심사 종료
강남서 유치장에서 결과 대기
영장 발부되면 바로 구속

입력 : 2024-05-24 14:07/수정 : 2024-05-24 14:50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나와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의 구속심사가 종료됐다. 김호중은 포승줄에 묶인 채 경찰서 유치장으로 옮겨졌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12시 30분부터 약 50분 동안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진행했다.

검은 양복에 흰 와이셔츠 차림으로 법정에 들어간 김호중은 영장심사가 종료되자 포승줄에 묶인 채 경찰관들의 손에 이끌려 호송차에 올랐다.

김호중은 오후 1시 23분쯤 법원 청사에서 나오며 ‘혐의를 어떻게 소명했느냐’는 질문에 “죄송합니다. 반성하겠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는 오전 10시 58분 법원에 도착해서도 ‘소주를 3병 마셨다는 유흥주점 직원 진술이 있는데 거짓말한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 오늘 있을 심문 잘 받겠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메모리 카드는 직접 제거한 것이냐’ ‘사고 직후 현장을 왜 떠났냐’ 등 질문에도 “죄송합니다”는 말만 반복했다.

김호중은 영장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머물게 된다. 영장이 발부되면 구속돼 유치장에서 경찰 수사를 받는다. 영장이 기각되면 풀려난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결정된다.


경찰은 김호중의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지난 22일 김호중과 소속사 대표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 역시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이례적으로 담당 검사가 직접 심사에 출석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마신 술의 양 등에 대해 사실대로 진술하지 않고, 휴대전화 임의제출 요구도 거부하다 아이폰 3대가 압수되자 비밀번호도 경찰에 알려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검찰은 영장이 발부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지만, 법조계 일각에서는 영장이 기각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호중이 늦게나마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고, 그가 유명인인 만큼 도주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판단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도주했다. 그는 사고 이후 열흘간 “술잔에 입은 댔으나 마시지 않았다”며 음주운전을 강하게 부인했으나 결국 범행을 인정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