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의금 3만원 낸 10년지기… 따졌더니 “너도 그랬잖아”

대학생 시절 친구에 3만원 축의
10년 뒤 3만원으로 되돌려받아
“호텔 결혼식인데 너무한 것 아니냐”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일가족을 데리고 결혼식에 참석한 10년지기 친구에게 축의금으로 3만원을 받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서운함을 표하자 이 친구는 “너도 10년 전에 내 축의금으로 3만원을 내지 않았냐”고 되물었다고 한다.

24일 소셜미디어(SNS) 등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상에 ‘10년 전 결혼할 때 축의금 3만원 넣었으니 자기도 3만원만 넣겠다는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최근 결혼을 하고 신혼여행을 다녀온 뒤 축의금을 정산하다 친구 B씨가 축의금 3만원을 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B씨 혼자만 온 게 아니라 애들까지 데리고 왔는데 너무한 것 아닌가”라고 토로했다.

A씨는 “그 친구는 그때 당시에도 성당에서 결혼해서 만 원짜리 한식뷔페를 대접했고, 저는 호텔에서 결혼해서 식사가 호텔 뷔페였다”며 “정이 뚝 떨어진다. 친구들에게도 말해봤는데 그렇게 이기적으로 축의를 할 줄 몰랐다고 욕하더라”고 말했다.

A씨는 B씨에게 연락해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았으나, “너도 3만원 했으니 나도 3만원을 냈다”는 답이 돌아왔다고 한다. A씨가 대학생일 시절 B씨 결혼식에 축의금 3만원을 냈는데, 이 금액을 그대로 돌려줬다는 것이다.

A씨는 “저는 친구 아들 돌비용에 집들이 선물에 다 퍼줬는데 씁쓸하다”며 “오래 사귄 친구 중 하나인데 저런 모습을 보여주니까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모르겠다. 친구 사이를 끊는 게 답인가”라고 물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나이 들어가며 점점 친구들이 적어지는 이유가 있더라” “애들까지 데리고 와서 밥 먹었다는데 3만원은 좀 그렇지 않은가” 등 반응을 내놨다.

반면 B씨 행동에 큰 문제가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결혼식은 품앗이 개념이라 받은 만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나였으면 이랬을 텐데 등의 생각을 하지 말아라. 그러면 인간관계에 실망만 쌓이고 자기만 상처받는다”고 적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