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국 유도, 파리서 일낼까… 김민종, 세계선수권 최중량급 39년 만 金

김민종이 24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유도선수권대회 남자 100㎏ 이상급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기뻐하고 있다. 국제유도연맹 제공

남자 유도 최중량급 간판 김민종(양평군청)이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최중량급에서 39년 만에 금메달을 따냈다.

김민종은 24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유도선수권대회 남자 100㎏ 이상급에서 구람 투시슈빌리(조지아)를 한판승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준결승과 결승에서 지난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와 은메달리스트를 모두 넘어뜨렸다. 이날 앞서 열린 준결승에선 도쿄올림픽 금메달을 따냈던 루카스 크르팔레크(체코)를 모로걸기 절반으로 물리쳤다. 이어 결승에서 만난 은메달리스트 투시슈빌리(조지아)를 가로누르기 한판으로 제압했다.

한국 남자 유도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건 2018년 73㎏급 안창림과 100㎏급 조구함 이후 6년 만이다. 세계선수권대회로 범위를 좁히면 남자 최중량급에서 한국 선수가 금메달을 딴 건 1985년 조용철 현 대한유도회장 이후 무려 39년 만이다.

김민종(왼쪽)이 24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무바달라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유도연맹(IJF) 세계유도선수권대회 남자 100㎏ 이상급 결승에서 조지아의 구람 투시슈빌리를 누르기 한판으로 넘어뜨리고 있다. 국제유도연맹 제공


두 달 뒤 열리는 파리올림픽에서의 기대감도 한껏 올렸다. 그간 메이저 국제무대마다 아쉽게 고배를 마셨던 터라, 이번엔 우승 기운을 이어가는 게 중요하다. 김민종은 도쿄올림픽에서 하라사와 히사요시(일본)에게 무리한 공격을 시도하다 패해 16강에서 탈락했다. 지난해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선 준결승에서 만난 테무르 하리모프(타지키스탄)에게 되치기를 당해 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한편 여자 78㎏ 이상급의 김하윤(안산시청)은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하윤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스야 타바노(이탈리아)를 상대로 허벅다리걸기 절반승을 거뒀다.

금메달 1개와 동메달 1개를 추가한 한국 유도는 이번 대회 개인전에서 금메달 2개, 동메달 3개로 선전하며 국가별 순위 3위에 올랐다. 대표팀은 혼성단체전을 치른 뒤 25일 귀국한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