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 터널 앞 ‘꾀끼깡꼴끈’ 무슨 뜻?… “읽다가 사고나겠다”

부산시장, 공직자가 가져야 할 5가지 덕목
“시민과 전문가 반응 확인 후 유지여부 결정”

부선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위에 설치된 '꾀끼깡꼴끈' 문구. 네이버 지식IN 캡처

부산 대연터널 위에 설치린 ‘꾀끼깡꼴끈’ 문구가 비판을 받고 있다.

23일 부산시설공단에 따르면 ‘꾀끼깡꼴끈’ 문구는 부산시 공공디자인 개선을 위해 첫 사업으로 진행한 기획물이다. 지난 21일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위에 설치됐다.

부산시설공단 측은 주철환 작가가 그의 책을 통해 관련 내용을 언급했으며, 공감할 수 있는 의미라서 시민들의 관심과 감성을 자극하기 위해 설치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꾀끼깡꼴끈’ 문구는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1월 2일 시무식에서 공직자가 가져야 할 5가지 덕목으로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박 시장은 “공적 선의를 가진 존재로서 우리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선 꾀(지혜), 끼(에너지·탤런트), 깡(용기), 꼴(디자인), 끈(네트워킹)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고속도로 이용객이 '꾀끼깡꼴끈' 문구의 의미를 묻고 있다. 네이버 지식IN 캡처

시민들은 해당 문구에 대해 대체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이 네이버 지식IN에 “부산 대연터널에 ‘꾀끼깡꼴끈’이란 간판 있던데 이게 뭐죠?”라고 묻자 “검색하니 박형준 시장의 유튜브가 나온다. 시 예산으로 시장 개인 유튜브 홍보라니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답변이 달렸다. 실제로 유튜브에 ‘꾀끼깡꼴끈’을 검색하니 박형준 시장의 유튜브 채널인 ‘박형준의 생각TV’의 영상이 상단에 표시됐다.

다른 누리꾼은 “뜻은 좋은데 왜 저기에 설치한 건지 모르겠다”, “읽다가 사고나겠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부산시설공단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항의를 하는 시민은 없었고 평상시에 보지 못하던 문구라 의미을 묻는 전화가 왔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이나 인터넷을 보고 부정적인 반응을 접했다”며 “해당 기획물은 시범적으로 설치한 것으로 시민들과 전문가의 반응을 확인한 후 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