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 아이들의 희망 메시지가 세계의 평화로…” 우크라 아동 그림전

김건희 여사,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그림전 참석
공개행보 재개 이어 단독 일정 수행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을 찾아 행사 참석 아이들과 메세지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에 참석했다. 김 여사가 최근 공개 행보를 재개한 데 이어 단독 일정 수행에도 나선 것이다.

김 여사는 인사말을 통해 “영상 속에서만 봐 왔던 전쟁을 실제로 지난해 우크라이나 현지에 가서 느꼈다”며 “참혹한 현장의 이야기와 생명 존중·평화의 필요성을 우리도 같은 인류로서 꼭 공유하고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김수경 대변인이 전했다.

김 여사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가 자신에게 ‘전쟁을 겪은 우리나라 역사와 문화, 환경을 동물 애호가이자 문화 관련 일을 한 김 여사가 한국에 알려달라’고 강력히 요청했다고 전했다.

김 여사는 “죽어가는 아이들과 동물들을 지켜달라는 젤란스카 여사의 말이 지금도 가슴에 남아 있다”며 이번 그림전의 의미를 강조했다.

김건희 여사가 21일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에서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우크라이나 대사,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과 함께 사회자의 설명을 들으며 박수를 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번 아동 그림전이 열리는 데에는 우리나라와 우크라이나 양국 정상 부인의 역할이 컸다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김 여사는 지난해 5월 젤렌스카 여사가 특사 자격으로 방한했을 때 우크라이나 국민을 위한 인도적 지원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여사는 두달 뒤인 같은 해 7월 12일 리투아니아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으로 우크라이나센터를 찾아 어린이 그림 전시를 관람한 뒤 이런 전시회를 한국에서도 추진하고 싶다고 젤란스카 여사에게 전달했다.

그 사흘 뒤 윤 대통령 내외가 우크라이나를 방문했을 때 김 여사는 젤란스카 여사에게 거듭 한국에서의 아동 그림전 개최를 제안했고, 젤렌스카 여사도 좋은 기회라고 화답했다.

이에 따라 양국 정부는 지난해 8월부터 전시 개최를 위한 협의를 지난해 지난 5월부터 청와대 춘추관에서 아동 그림전을 열게 됐다고 한다.

전시기획자인 김 여사는 이날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에 보내는 편지에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그림에서 보여지는 희망의 메시지가 세계의 평화로 피어나길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젤란스카 여사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지난해 한국 대통령 부부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우정과 연대의 표시”라며 “한국에서 우크라이나 아동 작품 전시를 열게 해 준 김 여사와 한국 정부 등 모든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행사에 함께 참석한 우크라이나 아이들과 파트론을 그린 그림을 관람하기도 했다.

행사에는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우크라이나 대사 부부를 포함한 우크라이나 관계자, 국제구호단체인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최병오·김은선 부회장, 홍보대사인 배우 소유진, 우크라이나 아동을 비롯한 다국적 아동 10명이 참석했다.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이라는 제목으로 다음 달 3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그림전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의 참상을 전하기 위해 기획됐다. 어린이들이 전쟁과 희망에 관해 그린 작품 155점이 전시 중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