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헬기 추락, 배후는?”…허위 정보 SNS 확산

입력 : 2024-05-20 21:51/수정 : 2024-05-20 22:16
19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한 이란 대통령 헬기 추락 사고 허위 영상. 외신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2022년 조지아에서 발생한 헬기 추락사고 영상으로 파악됐다. SNS(@DonaldTrumpAOCC) 캡처

에브라힘 라이시(64) 이란 대통령의 헬기 추락 사고와 관련한 거짓 정보가 소셜미디어(SNS)에서 확산하고 있다.

19일 SNS를 종합하면, 라이시 대통령의 사고 소식이 전해진 뒤 X(옛 트위터)에는 “비행기 사고의 배후는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영상이 확산했다. 42초 분량의 영상에는 헬기 한대가 산 중턱에서 균형을 잃고 추락해 폭발하는 장면이 담겼다.

그러나 영상은 2022년 조지아에서 발생한 헬기 추락 사고 영상으로 확인됐다고 영국 BBC는 전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해당 영상의 조회 수는 약 215만회를 기록했다.

라이시 대통령이 탑승한 헬기로 소개되면서 SNS에 퍼진 사진도 2019년 모로코에서 발생한 헬기 추락 사고와 관련된 사진이었다고 BBC는 전했다. 로이터 통신과 EPA 통신 등 외신들도 꼬리에 이란 국기가 그려진 헬기가 숲에 추락해 있는 사진을 라이시 대통령이 탑승한 헬기의 추락 현장으로 발행했다가 취소하기도 했다.

이란 정부가 라이시 대통령의 사망을 공식 확인하기 전엔 그가 살아있다는 루머가 퍼지기도 했다. 이란 혁명수비대와 연계된 파르스 통신은 X에 라이시 대통령의 헬기가 안전하게 착륙했다고 주장하면서 헬기 근처에 서 있는 라이시 대통령의 사진을 올렸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파르스 통신이 올렸다가 지운 사진은 2022년 이란에서 홍수가 발생했을 때 라이시 대통령이 홍수 구조 현장에서 찍힌 것이라고 BBC는 전했다.

이 밖에도 라이시 대통령이 탑승한 헬리콥터의 조종사가 이스라엘 정보기관의 요원이었고, 그가 헬리콥터를 추락시켰다는 유언비어가 퍼지기도 했다.

라이시 대통령 일행은 19일 이란 북서부 동아제르바이잔주(州)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악천후 속에 헬기 편으로 타브리즈로 돌아오던 중 헬기가 추락해 실종됐다. 이란 당국은 밤샘 수색 작전을 벌여 사고 현장을 확인하고 20일 시신을 수습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